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시민들, 국기 들고 오토바이 행진 환호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팀, 카타르 이기고 U23결승行

by아주경제

베트남 현지 열광의 도가니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팀, 카타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카타르를 이기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 오른 것에 환호하는 현지 시민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3일 카타르를 이기고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 진출한 이후 베트남 현지에서 시민들이 열광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본보가 입수했다.

본보가 입수한 동영상을 보면 베트남의 한 대도시에서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카타르를 이기고 U-23 챔피언십 결승에 진출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후 시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와 국기를 들고 오토바이를 타고 행진하며 환호하고 있다.

거리는 국기를 들고 오토바이를 탄 시민들로 가득하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3일 중국 창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 있은 카타르와의 대회 준결승에서 전·후반을 2-2로 비기고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이겼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선제골을 허용하고도 거듭 동점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든 후 승부차기에서 카타르를 이겼다.

 

'박항서 마법'이 결승에서도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베트남은 오는 27일 우즈베키스탄과 결승전을 치른다.

 

한편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중국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4강전에서 1대4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광효 기자 leekhyo@ajunews.com 

이광효 leekhyo@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