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예원이 열애설 터질때마다 비난 받는 이유는?

by아주경제

스포츠스타와의 열애설마다 부인, 원색적인 비난 우려도

장예원이 열애설 터질때마다 비난 받는

SBS 아나운서 장예원과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이 열애설에 대해 "밥 한 번 먹은 것"뿐이라며 선을 그었지만 유독 장예원에 대한 후폭풍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열애설의 시작은 이렇다. 지난 4일 디시인사이드 게시판에 "윤성빈 선수와 장예원 아나운서의 데이트를 목격했다. 서울 소재 한 백화점에서 팔짱을 끼는 등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고 있었다"는 목격담이 올라온 것.

 

또 다른 누리꾼은 윤성빈과 장예원이 함께 있는 것을 봤다고 전하며 "방송 아님, 지나가다 봤는데 장예원이 팔짱 끼던데…카메라는 없었고, 장예원이 계속 스킨십하려는 것은 보였다"고 글을 올렸다. 이후 장예원과 윤성빈의 열애설은 기정사실화되어 삽시간에 퍼졌다.

 

하지만 SBS와 윤성빈의 소속사 올댓스포츠가 이를 전면 부인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끝이 났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이번에는 유독 장예원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이 거셌다는 점이다. 장예원의 열애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른 바 이성에게 여지를 주는 행동, 즉 '여우짓'으로 남성들에게 환심을 사려한다는 것이 그에게 씌워진 주홍글씨다.

 

먼저 장예원은 지난 2014년 '마린보이' 박태환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열애설에 휘말린 바 있다.

 

당시 장예원은 SBS '룸메이트'에 출연해 "박태환과는 그냥 친한 오빠동생 사이다. 조세호와 밥 먹을 때는 사진도 안 찍더니, 그런 건 그렇게 잘 찍으셨더라"라고 해명했다.

 

이같은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배성재 아나운서는 SBS '풋볼 매거진 골'에서 장예원을 향해 "식사는 꼭 구내식당에서 하길 바란다"라고 뼈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또한 장예원은 박태환 선수 외에도 김일중 아나운서의 어깨에 기대어 '까르르' 웃거나 차두리 선수와의 인터뷰 중 손을 잡는 등 누리꾼들의 눈 밖에 날만한 행동을 한 전적이 있다.

 

당시 SBS 김일중 아나운서는 아내 윤재희 아나운서가 장예원의 자연스러운 스킨십에 질투를 내비쳤다고 밝히기도 했다.


장예원이 열애설 터질때마다 비난 받는

장예원이 이처럼 스포츠 스타들과 연이어 열애설이 나는 것은 그가 워낙 밝은 성격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연이어 남자 운동선수들과 열애설에 휩싸이는 상황이 이어지자 대중들은 "개인적인 일이지만 사람들 입에 오르락 내리락하는 건 조심해야할 듯"이라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장예원의 직업의식에 의문을 가지며 "아나운서냐 연예인이냐"는 물음을 던지기도 했다.

 

반면 마녀사냥식의 비난은 좋지않다는 여론도 있다. 일부 포털에서는 댓글을 통해 장예원에 대해 원색적 비난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장예원은 윤성빈과의 열애설이 터지자마자 SNS 댓글창을 닫은 상태다.


강경주 기자 Qurasoha@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