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수 이효리, 4·3희생자 추념식 참석··· 가수로서는 '최초'

by아주경제

가수 이효리, 4·3희생자 추념식 참

가수 이효리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청와대와 제주도청에 따르면 이효리는 이날 열리는 70주년 4·3 추념식에서 행사 주제를 전달하는 내레이션을 맡았으며, 싱어송라이터 루시드폴(본명 조윤석·42)이 기념 공연을 했다.

 

대중가수가 추념식 본 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2014년 4.3 희생자 추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이다.

 

이효리는 3일 오전 10시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0주년 제주 4.3 사건 희생자 추념식에서 내레이션을 맡았다.

 

이효리는 이종형의 '바람의 집'을 낭송했다. 이효리는 "나는 대답하지 못했다. 섬. 4월의 바람은 수의없이 죽인 사내들과 관에 묻히지 못한 아내들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은 아이의 울음 같은 것" "동백꽃의 주검을 당신은 보지 못했겠으나"라고 담담히 말하며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효리는 결혼 후 제주도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현재 JTBC '효리네 민박2'를 통해 제주도에서의 삶을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추념식에 참석해 행방불명인 묘역에 들러 헌화하고 참배했다. 4·3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