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남양주 축협, 조합 예산으로 유흥주점 즐겨…"임원들이 한잔 더 하자고 해서"

by아주경제

남양주 축협, 조합 예산으로 유흥주점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경기도 남양주축협 조합장과 임원들이 조합 예산 수백만원을 유흥비로 사용했고 일부 임원들은 성매매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13일 한겨레는 남양주축협 전·현직 감사들이 "조합 임원들이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에서 저녁 식사 뒤 유흥주점에서 술값으로 315만원을 쓴 뒤 접대 여성과 2차(성매매)를 나갔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증언도 있다. 전·현직 감사들은 "임원들이 저녁 식사 뒤 술을 마시자고 해서 따라갔더니 접대 여성이 있는 유흥업소였다"며 "30분 남짓 간단히 술을 마신 뒤 우리와 조합장 등 몇 명을 빼곤 대부분 2차를 나갔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29일 1박2일 일정으로 열린 제주도 워크숍에서도 같은 유흥주점에서 220만원을 썼다고 증언했다. 증거로 예상집행 명세서와 영수증을 공개했다.


감사들이 공개한 영수증에는 2016년 워크숍에서 '저녁(술 등)' 명목으로 315만원이 지출됐고 지난해에는 단합대회라는 명목으로 유흥주점에서 220만원이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워크숍에 참가했던 조합장 이모씨는 "제주 단합대회에서 임원들이 한잔 더 하자고 해서 해당 술집에 간 것은 맞지만 임원들이 개인적으로 2차를 갔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유흥주점에 간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또 남양주축협이 조합노조에 전국축협노조 등 상급단체의 지시·지침을 받지 않고, 집회에 참여하지 않는 조건으로 해마다 활동지원금 3천만원을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남양주축협은 지난해 신용사업 등으로 26억원가량 수익을 냈다. 직원 152명이며 조합원 수는 779명이다.

 

윤경진 기자 youn@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