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페인 하숙' 나영석, '지라시 사건' 언급 "가족들에게 미안…억울한 마음도"

by아주경제

나영석 PD가 지난해 불륜설로 몸살을 앓았던 것과 관련 유포자들을 고소한 것을 언급,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12일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폴룸에서는 tvN 새 예능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나영석 PD, 장은정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지난해 10월 나영석 PD는 배우 정유미와 불륜설에 휘말렸다. 두 사람은 다음날 즉각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강하게 대처했으나 온오프라인으로 불거진 이른바 '지라시'는 너무도 빠른 속도로 번져나갔다. 이후 지난 2월 지라시 유포자들이 대거 검거돼 검찰에 송치되었다.


나영석 PD는 "개인적인 일이긴 하지만 마음 고생이 없진 않았다. 억울했다. 여러 생각이 들었다. 얼마 전 완전히 결론이 났다기 보다 몇몇 분이 송치가 됐다고 들었다"며 담담히 말문을 뗐다.

'스페인 하숙' 나영석, '지라시 사

'스페인 하숙' 나영석 PD

이어 "그 분들은 소문을 듣고 썼다는데 여전히 궁금한 부분"이라며 의아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그는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내가 그런 적이 없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누군가를 고소해야한다는 게 마음이 안 좋다. 몇 명이 송치된다고 하는데 '아싸 다 잡았다'의 느낌도 아니다. 우리 사회가 돌아가며 이런 일이 너무 많지 않나. 저 분들이 그 글을 올렸다고 큰 죄를 지었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그걸 공유한 것도 범죄고 나 역시 그런 사람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거들었다.


'스페인 하숙'은 타지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소중한 추억과 선물이 될 하루를 선물하는 내용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유해진, 차승원, 배정남이 800km에 이르는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맛깔난 한식과 따뜻한 잠자리가 있는 하숙을 제공할 예정이다. 15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최송희 alfie312@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