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MBC 데뷔’ 감스트 “이젠 지상파 중계 하지 않겠다”…부적절한 발언 ‘공식사과’

by아주경제

아프리카TV 인기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처음으로 지상파 축구 중계에 나섰으나 부적절한 발언으로 결국 공식 사과했다. 논란이 되자 감스트는 추후 지상파 중계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감스트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A매치 평가전에 MBC 해설위원으로 나섰다. MBC의 파격적인 결정이었다. 인터넷방송 BJ가 공중파 생중계에 해설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감스트는 MBC 김정근 아나운서, 서형욱 해설위원과 호흡을 맞췄다.

아주경제

감스트는 특유의 억양과 목소리로 감칠맛 나는 해설을 선보였다. 하지만 해설 도중 인종차별적 언행과 특정 선수를 향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결국 감스트는 경기 중계 직후 자신의 개인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감스트는 “5일 전 갑자기 MBC 측에서 해설 제의를 했다. 부족한 걸 알면서도 지상파에서 한 번 해설을 해보는 게 꿈이라 받아들였다”며 “밤을 새워 가면서 준비하고 연습했는데 막상 하려고 하니 너무 긴장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텐션을 높여달라는 말에 콜롬비아 해설진을 흉내 냈는데 무리수였다. 큰 잘못이고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 축구대표팀 나상호(FC도쿄)에 대한 사과도 이어졌다. 감스트는 “전반전 후 악플이 많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멘탈이 나갔다”며 “나상호 선수 발언도 그런 의도가 아니었는데, 모든 게 제 잘못이고 큰 말실수였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덧붙여 그는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전화해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스트는 경기 중계 도중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의 원정 응원단에 대해 “경기 시작 전에는 시끄러웠는데, 음소거를 한 듯하다”라고 말하며 남미 국가 특유의 발음과 억양을 과장해 흉내 내는 모습이 논란을 빚었다. 또 나상호가 교체 투입될 때 ‘선수’라는 호칭 없이 “나상호가 투입 된다고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는 발언도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고개를 숙이며 공식 사과한 감스트는 이번 지상파 중계가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못을 박았다. 감스트는 “이제는 해설 제의가 들어와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감스트는 지난 2012년 아프리카TV에서 BJ로 데뷔해 축구 중계 콘텐츠로 화제를 모으며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 K리그 홍보대사를 맡았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MBC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홀슈타인킬)의 연속골을 앞세워 남이의 강호 콜롬비아를 2-1로 꺾고 3월 A매치 2연승을 거뒀다. 한국은 앞서 22일 볼리비아를 1-0으로 제압했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