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별난정치

한국당 "장제원을 어쩌나"

by아시아경제

한국당 "장제원을 어쩌나"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자유한국당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당론과 달리 찬성표를 던진 김현아ㆍ장제원 의원의 처분을 두고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 지도부가 두 의원의 행동에 불쾌감을 표시하면서 징계를 논의하고 있지만 홍준표 대표는 두 의원의 징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다.

 

홍 대표는 25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우택 원내대표가 징계와 관련해 일임하기로 했다고 말한 데 대해 "우리는 그런 데 신경 쓸 시간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앞서 정 원내대표가 "당론에 반하는 행동을 했을 때는 징계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근거 규정은 당헌ㆍ당규에 충분히 있다"며 "(당론에 반하는) 이런 행동에 대해 아무런 거론 없이 계속된다면 당론으로 정한 것과 계속 반대로 행동한 의원에 대해 잣대를 들이댈 수 없다"고 주장한 것과 상반된다.

 

당내 투톱의 서로 다른 목소리는 징계가 현실화할 경우 더 큰 논란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장 의원의 경우 지난 대선 때 바른정당을 탈당해 복당한 의원이어서 징계에 대한 부담이 크다. 또 장 의원이 류석춘 혁신위원장을 겨냥해 한국당 복당을 후회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는 등 공개적으로 당의 노선을 비판해, 징계를 시도할 경우 당내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 여기에 장 의원의 징계가 복당파를 대대적으로 중용해 친정 체제를 구축하려는 홍 대표의 구상에 찬물을 끼얹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당론을 정하고 이를 따르는 것 자체가 국회의원의 자율적 입법 활동을 제약한다는 반발도 만만치 않다.

 

장 의원은 26일 tbs(교통방송)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본회의 표결 투표에 대해 징계를 한다는 것은 난센스"라며 "국회를 선진화하고, 국회 운영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확대해서 공론화해야 한다"며 강제 당론 폐지를 주장했다.

 

홍문표 사무총장도 바른정당과 입장을 같이해 당원권 정지 처분을 받은 김 의원의 사례를 거론하며 "그분은 당의 기본적 존재감을 부정해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한 바 있다"면서 "그것과 이 부분은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