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文대통령-기업인 만남도 부정한 청탁" 주장한 삼성…논란 일자 "죄송"

by아시아경제

"文대통령-기업인 만남도 부정한 청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특검 논리대로라면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 총수들과 면담하는 것도 다 부정한 청탁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영수 특검팀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이 면담에서 기업 현안을 이야기한 것을 이유로 '청탁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자, 이 부회장 측이 이 같은 논리로 반박한 것이다.

 

재판이 종료된 이후 논란이 일자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은 즉시 "문 대통령과 기업인과의 대화를 언급한 것은 실언"이었다며 사과했다.

 

특검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28일 열린 이 부회장 등의 공판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박 전 대통령의 독대 직전 작성된 '롯데그룹 주요 현안' 자료를 공개했다.

 

특검팀은 이를 근거로 "박 전 대통령이 독대 당시에 롯데를 포함한 독대 기업들의 주요 현안을 잘 파악하고 있었다는 게 확인되는 문서"라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의 수첩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 전 대통령의 독대 과정에서 언급된 기업 현안들이 적혀 있는 것을 제시하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즉 롯데나 SK의 사례를 통해 이 부회장도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 자리에서 기업 현안을 얘기하며 민원 해결을 청탁했을 것이라는 게 특검팀의 주장이다.

 

이에 이 부회장 측은 "기업들이 대통령에게 현안을 이야기한 게 모두 '청탁'이라는 전제 하에 특검팀이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부회장 측은 "지금 문재인 대통령도 총수들을 만나 여러 현안을 청취하고 있다"며 "특검 논리대로라면 이것도 다 부정 청탁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즉각 맞받아쳤다. 특검팀은 "어제오늘 있는 현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 등의 간담회와 본 건 독대를 동일시하는 취지의 주장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특검팀은 "당연히 대통령이 그룹 총수들에게서 경제 현안을 들어야 하고 들을 필요가 있다"며 "다만 정책적으로, 국가를 위한다면 현 대통령이 하듯 공개적으로 국민에게 알리고 그 절차를 진행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공개적인 방법으로도 대기업의 현안을 듣는 게 충분하다는 게 드러났다"며 "본 건 독대가 정책이나 국가경제를 위한 목적보다는 사적인 목적이 가미돼 있었음을 강력하게 반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재판이 종료된 이후 논란이 일자 이 부회장 측은 이날 공판 과정에서 실언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이 부회장 측 송우철 변호사는 "오늘 이재용 등 재판 과정에서 변호인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기업인과의 대화를 언급한 것은 적절치 못한 발언이었다"며 "변호인이 특검과의 구두공방 과정에서 즉흥적으로 한 실언이었다"고 해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