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규리, 문화계 블랙리스트 언급 “소중한 세금들이 나를 죽이는데…”

by아시아경제

김규리, 문화계 블랙리스트 언급 “소

배우 김규리/사진=스포츠투데이 제공

배우 김규리가 이명박 전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자신이 포함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김규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몇 자에... 나의 꽃다운 30대가 훌쩍 가버렸다. 10년이란 소중한 시간이”라며 “#내가_그동안_낸_소중한_세금들이_나를_죽이는데_사용되었다니”라는 글과 함께 관련된 뉴스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김규리, 문화계 블랙리스트 언급 “소

JTBC 뉴스 방송 화면/사진=김규리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뉴스 캡처 사진 속에는 김규리의 예전 이름이었던 김민선을 비롯해 영화감독 박찬욱, 봉준호, 방송인 김구라, 김제동, 김미화 등이 기재돼 있다.

 

앞서 11일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명박 전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명단을 공개하며 문화·연예계 내 압박 활동을 지시한 것이 밝혀진바 있다.

 

한편 김규리는 그간 사회적인 이슈가 생길 때 촛불 집회에 참여하며 소신 발언을 해왔다.

 

디지털뉴스본부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