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a셀’ 뭐길래?…“위독한 아기들만 있는데...”

by아시아경제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a셀’ 뭐

박수진 / 사진=박수진 인스타그램 캡처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a셀’ 뭐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박수진이 삼성서울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니큐(NICU)에서 ‘A셀 특혜’와 ‘모유 수유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A셀 특혜에 관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국내 육아 커뮤니티에 익명의 작성자 A씨는 “삼성병원 니큐(신생아 중환자실)에는 A셀부터 C셀까지 1치료실, D셀부터 F셀까지 2치료실이 있다”며 “A셀로 갈수록 위독하고, F셀로 갈수록 퇴원에 가까워진 아기들이 치료받는다”며 A셀은 위독한 아기를 위한 공간임을 설명했다.

 

이어 A씨는 “박수진 아이가 B셀로 왔다고 들었는데, 비슷한 시기에 있던 우리 아이가 C셀에서 F셀까지 옮겨다닐 때 박수진씨의 아기는 건강 상태가 좋은데 계속 1치료실에 있다가 퇴원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하며 박수진의 아이가 퇴원할 때까지도 1치료실인(A셀~C셀)에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A씨는 “아기 상태와 상관없이 위독한 아기들 틈에 자리 차지하고 있다가 퇴원했다면 이것도 혜택 아니냐”고 말했다.

 

또 다른 글을 작성한 B씨 역시 “A셀 아기들이 울음소리조차 못 낼 때 박수진 씨의 아기만 우렁차게 울고...다른 아기에게 피해가 가긴 했다”고 주장했다.

 

‘a셀’ 특혜 논란과 함께 제기된 ‘모유 수유’ 특혜 논란은 신생아 중환자실에서는 모유 수유 자체가 불가해 다른 산모들은 유축기로 모유를 뽑아 먹였지만, 박수진은 모유수유를 할 수 있었다고 익명의 C씨가 주장했다.

 

한편 박수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부모 면회가 불가한 니큐에 부모님과 함께 들어갔다는 ‘니큐특혜’ 논란에 대해 손 편지글을 올리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