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울 도심 강타한 우박…
'얼마나 크길래?'

by아시아경제

서울 도심 강타한 우박… '얼마나 크

3일 오전 11시 30분께부터 서울 일부 지역에 우박이 쏟아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시에서 우박이 공식 관측된 것은 2007년 3월 28일 이래 11년 만의 일로, 기상청은 대기 불안정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3일 정오 기준 서울 5.5km 상공의 온도는 영하 29도였으나, 지상 온도는 영상 13도를 기록해 온도차가 40도 가까이 벌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표면의 뜨거운 공기와 상공의 찬 공기가 만나면서 생긴 강한 대류작용으로 우박이 내린 것으로 관측했다.

 

처음 우박이 내린 곳은 서울 송파구 일대였으며, 정오를 기점으로 중구, 종로구, 마포구, 서대문구로 차츰 영향권이 확장되는 양상을 보였고, 지역별로 5분~10분 정도 쏟아지다 그쳤다는 SNS 인증 글이 쏟아졌다.

 

한편 기상청은 우박으로 인한 시설물 관리 및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