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구글러 "미군에 AI 제공 중단하라"…꿈쩍 않는 구글

by아시아경제

구글 AI로 드론 영상 분석하는 '프로젝트 메이븐' 항의 청원 4000명으로 늘어나

구글러 "미군에 AI 제공 중단하라"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구글 직원들이 미군에게 인공지능(AI)을 제공해선 안된다고 항의해왔지만 구글이 받아들이지 않아 항의 움직임도 주춤해졌다.

 

14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에게 미군에 드론(무인항공기)의 영상을 분석하기 위해 자사 AI를 제공하지말라고 촉구하는 구글 직원들의 청원이 3000명에서 4000명으로 늘어났다.

 

구글러들의 청원서에도 불구하고 회사 측은 별다른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다. 최근 12명 가량의 구글 직원들이 항의 시위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많은 구글러들이 몇몇 임원들과 프로젝트 메이븐과 관련한 토론을 진행했지만 설득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구글도 이같은 우려를 인정하고 '머신러닝 기술 개발과 사용에 대한 정책과 안전 장치'를 개발중이지만 아직까지 새로운 가이드라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구글이 미군에 클라우드나 AI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늘어나는 정부 지출과의 균형을 잘 잡아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구글은 클라우드 사업으로 정부 프로젝트에 진입하기 시작한 바 있다.

 

'프로젝트 메이븐'은 지난해 4월부터 미군이 수집한 엄청난 분량의 항공영상 감시 자료를 적용 가능한 정보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머신러닝과 AI를 관련 업무에 적용하는 프로젝트다. 구글은 텐서플로 프로그래밍 키트를 국방부에 제공했는데, 이를 두고 직원들 사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새어 나왔다.

 

텐서플로는 구글이 개발한 머신러닝 엔진으로 검색, 음성인식, 번역 등 구글 서비스나 알파고에도 적용된 엔진으로 스마트폰부터 수천대 컴퓨터에서까지 활용 가능하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