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내 잠자리 파트너는 '15초 동영상'

by아시아경제

미디어 콘텐츠 시장, '짧은 동영상' 시대 

넷플릭스·아마존, 10분~15분 영상 투자

중국 15초 영상 돌풍…국내도 2~3분 대세

내 잠자리 파트너는 '15초 동영상'

긴 글은 읽지 않으려 하고 '세 줄 요약'을 원하는 시대, 동영상마저 압축에 압축을 거듭하고 있다. 보통 1시간가량 되던 동영상 콘텐츠가 인터넷 확산과 함께 20~30분 포맷으로 변신하더니, 5분으로 줄어들고 72초 드라마까지 등장했다. 급기야 '15초 동영상'이 글로벌시장을 강타하고 있다.

 

짧은 동영상이 유행하는 것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확산과 궤를 같이한다. 대표적인 사업자가 넷플릭스다. 넷플릭스는 30분 내지 1시간 단위의 에피소드 방식으로 콘텐츠를 공급하면서 시청자들을 끌어모았다. 올해부터는 새로운 형태의 동영상 콘텐츠 방영 계획을 발표했다. 더 짧아진 15분 분량의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유통한다는 전략이다.

 

넷플릭스는 '팔로 디스(Follow This)'라는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제작하고, 15분 분량 20개의 에피소드로 7월부터 내보낸다. 이 밖에도 15분 단위의 새로운 코미디 콘텐츠 시리즈를 단편 콘텐츠 라이브러리에 추가하는 등 짧은 동영상 콘텐츠 제작에 관심을 쏟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해 코미디 전문 영화·방송 제작사와 함께 짧은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독점 유통했다. 각 콘텐츠는 11분에서 13분 분량이다.

 

중국에서도 15초짜리 동영상 플랫폼이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중국명 더우인)'은 올해 1분기 전 세계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수 1위에 올랐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에 따르면 틱톡은 1분기 동안 다운로드 수 4580만건을 기록해 유튜브(3530만건)와 와츠앱(3380만건)을 제쳤다. 틱톡에서 사용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일상의 순간을 담고 자유롭게 공유한다.

 

국내에서도 동영상의 길이는 짧아지는 추세다. CJ E&M에 따르면 이 회사 OTT 서비스 '티빙'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동영상 길이는 지난해에는 3~4분짜리였으나 올해부터는 2~3분 분량으로 짧아졌다.

내 잠자리 파트너는 '15초 동영상'

노창희 미디어미래연구소 박사는 "모바일 생태계의 확장과 시청 행태 변화에 따른 필연적인 변화"라고 말했다. TV가 아닌 스마트폰·태블릿PC·노트북 등 다양한 기기로 미디어를 소비하는 '멀티플랫포밍(Multi-platforming)' 현상에 따른 결과란 설명이다. 또한 짧은 시간, 여러 번에 걸쳐 콘텐츠를 이용하는 '분절화(fragmentation)' 현상이 보편화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런 추세는 통계로도 뚜렷하게 드러난다. 메조미디어의 '2017 디지털 동영상 이용 행태'에 따르면 미디어 소비자 54%가 "동영상 시청의 주요 기기는 모바일"이라고 답했다.

 

또 동영상을 가장 많이 보는 시간대는 취침 전(22.9%)이 제일 많았다. 버스ㆍ지하철 등 이동 중(17.7%)이란 응답은 '집에서'에 이어 동영상 시청 장소를 묻는 항목에서 2위를 차지했다. 모두 오래 보려야 볼 수 없는 환경에서 동영상 소비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것이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