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침마당' 가수 양지원 "반한 감정·동일본 대지진 겹쳐 일본 진출 좌절…현재 고깃집서 일해"

by아시아경제

'아침마당' 가수 양지원 "반한 감정

'아침마당' 가수 양지원 / 사진=KBS 1TV 방송 캡처

트로트 가수 양지원이 과거 일본 진출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일화를 전했다.


양지원은 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 '도전 꿈의 무대' 코너 도전자로 출연했다.


이날 그는 무대에 오르기 앞서 "저는 4살 때 '트로트 신동'으로 이름을 날렸다. 9살에 '아침마당'에 출연하고 가요제도 휩쓸었고, 13살에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트로트계의 보아'를 꿈꾸며 일본에 진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13년 일본 레코드사에서 데뷔 제안을 받고 팬 미팅도 했다"며 "당시 일본 내 반한 감정도 있었고, 동일본 대지진까지 일어나며 예정된 스케줄이 취소됐고, 제 일도 없어졌다"고 토로했다. 양지원은 이후 일본에서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한국으로 귀국했다고 밝혔다.


양지원은 "한국에 돌아와서도 가수의 꿈을 버리지 않았다"며 "폭포수 밑에서 판소리, 경기 민요 등을 배우고 발성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대를 제대하고 나니 설 무대가 없어졌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 아버지는 퇴직금을 제게 투자하셨고, 어머니는 화장품 방문 판매를 하셨다. 저 때문에 집이 어려워져 시골로 이사하게 됐다. 저는 지금 고깃집에서 새벽까지 일한다"고 말한 후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양지원은 무대에 올라 곡 '녹슬은 기찻길'을 불렀다. 그는 다른 도전자들을 제치고 1승을 올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