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서민음식 김밥의 배신
'金밥 한끼'…신전떡볶이도 인상대열 합류

by아시아경제

서민음식 김밥의 배신 '金밥 한끼'…

김밥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이제 김밥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음식이 아니라는 우스갯소리마저 나온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신전떡볶이는 1일부로 신전김밥과 신전치즈김밥 등의 판매가격을 각각 2000원, 3000원에서 2500원, 3500원으로 올렸다.


컵밥 가격 역시 500원씩 인상했다. 참치샐러드컵밥, 참치김치컵밥 등은 2000원에서 2500원으로 신전치즈컵밥, 스팸마요컵밥, 참치마요컵밥, 치킨마요컵밥 등은 3000원에서 3500원으로 올랐다. 가격 인상은 서울·경기·인천·대전·충남 등에 소재한 매장에 한한다.


현재 김밥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의 가격 인상은 죄다 이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해 김가네가 주요 메뉴의 가격을 평균 10%가량 올렸다. 가장 저렴한 김가네김밥은 3000원에서 3200원으로, 인기 제품인 참치마요김밥과 멸치견과류 김밥은 3500원에서 3800원으로 각각 올랐다.


김선생은 주요메뉴인 김밥 8종 가격을 3~10%가량 인상했다. 이로써 기본김밥인 바른김밥은 3200원에서 3500원이 됐다.

서민음식 김밥의 배신 '金밥 한끼'…

김가네 김밥.

김밥 중 가장 인기메뉴로 꼽히는 매운제육쌈김밥은 4500원에서 4800원으로, 참치김밥은 4200원에서 4500원으로 올랐다. 기존에도 가장 비싼(4800원) 축이었던 불고기김밥은 5000원이 됐다. 이밖에도 진미김밥(4500원→4700원), 튀김김밥(4500원→4800원), 매콤짱아찌김밥(3900원→4000원), 어린이아몬드김밥(2800원→3000원)도 함께 인상됐다.


가장 대중적인 브랜드인 김밥천국 역시 가맹점 자체적으로 주요 메뉴의 가격을 500원씩 올렸다. 기본 김밥 가격이 각 매장별로 상이하지만 평균 2500~3000원에 달한다.


서민이 많이 찾는 주요 외식 메뉴 중에 하나인 김밥 가격이 들썩이면서 가계 부담도 커지고 있다. 실제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지역에서 김밥 가격이 1년 전인 2008년 1월보타 8% 가량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1월 서울 지역 김밥 한 줄 가격은 평균 2369원으로 지난해 1월보다 8.1%(177원) 뛰었다. 특히 한 달 사이 평균 4.4%(100원) 상승해 서민 외식 메뉴 중에서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