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보내줘" 강지환, 피해자에 사과한 정황 포착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자택에서 여성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씨가 범행 직후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자택에서 여성스태프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 사과한 가운데, 강 씨가 범행 직후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는 정황이 포착된 메시지가 공개됐다.


16일 SBS '본격연예 한밤'은 강 씨가 범행 당시 만취 상태가 아니었으며, 범행 직후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는 "강지환이 술에 만취한 상태는 전혀 아니었다. 특히 최종적으로 경찰을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안내한 건 강지환이었다"며 강 씨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을 전면 반박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강지환의 범행 직후) 외부에 있는 제3자 3명에게 (카톡 등으로) 도움을 요청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지환이 이 사건 범행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본인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는 (정황을 묘사한)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있다"며 피해자가 사건 직후 지인에게 보낸 메시지를 재구성해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피해자는 지인에게 "강지환이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러면 감옥에 보내달라'고 얘기했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또 박 변호사는 "당시 112에 직접 신고하려고 했으나 강지환 자택에서 본인의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아 부득이하게 제3자에게 요청했던 것"이라며 피해자들이 직접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앞서 이날 '문화일보'는 강 씨가 범행 당일 피해자들이 자리를 뜨지 못하게 만류했으며 피해자들에게 게임 벌칙으로 술을 마시게 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사건 당일 강 씨 자택에서 스태프 송별회 차원으로 열린 회식에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는 피해자들과 매니저 등 7명이 참석했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강 씨가 매니저 등 5명이 귀가한 뒤 '너희는 짐이 많으니 좀 더 있다 가면 콜택시를 불러주겠다'고 자리에 남아있도록 했다"며 "평소 강 씨의 스태프들은 펜션 구조로 된 강 씨의 집 2층 방에서 묵는 일이 많았던 상황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방에서 휴식을 취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들은 "한 사람이 질문을 던졌을 때 답변을 거부하는 참여자가 벌칙으로 술을 마시는 게임이 진행됐다. 강 씨가 계속 답변이 곤란한 성적인 질문을 던져 어쩔 수 없이 술을 마시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이 과정에서 샴페인 1병 정도를 나눠마셨으며, 오후 6시께 술자리가 끝난 뒤 강 씨가 3층 침실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하고 2층에서 쉬다 잠들었다고 경찰에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지난 9일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자택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두 명과 술을 마신 후,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 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지난 1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강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15일 강 씨는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라며 "저의 잘못에 대한 죄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