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애플 프리미엄판 '에어팟 프로' 공개…32만9000원(종합)

by아시아경제

인이어(in ear·귀 삽입형) 형태로 제작돼 외부 소음 차단에 탁월

애플, 노이즈 캔슬링·주변음 허용 모드·편안함 착용감 강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애플이 32만원대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를 공개했다. 전 세대와 달리 인이어(in ear·귀 삽입형) 형태로 제작돼 외부 소음 차단에 탁월하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에어팟 프로를 선보였다. 미국에서는 30일부터 오프라인 구매가 가능하며 가격은 249달러(약 29만1000원)다. 애플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국내 가격은 32만9000원이다. 올해 출시된 에어팟 2세대( 무선 충전 24만9000원)보다 8만원 비싸다. 국내 출시일은 추후 공개된다.

아시아경제

애플 "에어팟 프로의 강점은 소음 차단, 주변음 듣기, 착용감"


애플이 강조한 에어팟 프로의 핵심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 ▲편안한 착용감 등이다.


우선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의 경우 외부 소리가 감지될 시 그에 상응하는 안티 노이즈를 발생시켜 외부 소리가 청력 기관에 닿기 전에 감쇄시키는 기능이다. 애플은 "몰입감 넘치는 사운드를 위해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무려 초당 200회나 지속적으로 조정 작업을 해준다"며 "덕분에 사용자는 음악, 팟캐스트, 전화 통화에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변 소리를 듣고 싶을 때는 본체의 포스 센서를 길게 눌러 노이즈 캔슬링 모드에서 주변음 허용 모드로 전환하면 된다. 애플은 "외부 소리가 그대로 흘러 들어오기 때문에 주변 사람과 자연스럽게 듣고 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에어팟 프로의 팁을 소형, 중형, 대형 3종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착용감을 높이기 위해 자신에게 맞는 것을 골라 쓰면 된다. 애플은 "에어팟 프로 팁 안의 통풍구가 귀 안쪽의 기압을 균일화하기 때문에 귀에 무언가를 꽂았다는 느낌이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외에 한 번 충전으로 최대 4시간30분 음악 감상, 최대 3시간30분 통화할 수 있다. 무선 충전 케이스를 이용할 24시간 이상 음악 감상, 18시간 이상 통화가 가능하다. 애플은 "케이스에서 5분 충전 시 약 1시간 음악 감상·통화를 더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품은 에어팟 프로, 무선 충전 케이스, 실리콘 이어 팁, 라이트닝 USB C 케이블, 설명서로 구성된다.

아시아경제

무선 이어폰 최강자 애플, 에어팟 프로로 다시 한번 시장 흔들 듯


한편 애플은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의 최강자다. 2분기 기준 점유율이 53%에 이른다. 다만 최근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등이 급성장하며 애플의 점유율은 하락세다. 1분기 애플의 점유율은 60%였다.


에어팟 프로는 애플의 반등을 위한 새로운 전략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스마트폰과 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 등의 프리미엄 제품에 '프로'란 명칭을 붙여 기존 제품과 차별화해왔다. 에어팟 프로의 경우 전작 대비 가격도 높아 영업이익 성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 분석가 로저 케이는 "아이폰이 정체에 빠진 상황에서 액세서리에 의존하는 것은 검증된 전략"이라며 "특히 최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좋아하는 애플 마니아에게 새로운 디자인의 더 비싼 제품을 파는 것은 합리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