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다은, 몬스타엑스 원호 동거·채무 추가 폭로

by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정다은(좌)·몬스타엑스 원호(우)/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정다은이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의 채무 불이행을 폭로했다.


정다은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원호가 방송 출연 중인 TV 화면을 촬영해 올린 뒤 "호석아. 내 돈은 대체 언제 갚아?"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다은의 지인이자 아이돌 연습생 출신인 한서희도 댓글을 통해 "다은이 3000만원 내놔. 돈호석 신갚아"라고 썼다. 또 다른 지인이 해당 게시물에 "쟤(원호) 아직도 안 갚았어? 6년은 넘은 듯"이라고 쓰자 정다은은 "10%도 못 받음. 고작 200만 원 갚음"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원호의 채무 불이행 논란이 불거지자 몬스타엑스 소속사인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30일 "원호와 관련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부인했다.

아시아경제

사진=정다은 인스타그램

그러나 정다은은 다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원호에 대한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원호의 법률대리인과 나눈 대화를 캡처해 게재했다.


그가 공개한 문자에 의하면 원호 측 변호사는 정다은에게 "'호석아 내 돈은 언제 갚아'라는 내용은 구체적으로 누구에게 사실관계를 말씀하시는지 소상히 알려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정다은은 "호석(원호)에게 직접 연락하라고 전하라"고 답장했고, 변호사는 "혹시 한 번 만날 수 없나. 말씀한 내용을 정확히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입었나. 원호는 변제할 금액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래서 매우 궁금해하고 있다. 피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주면 정확히 전달하고 정다은 씨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질문에 정다은은 "200만 원 갚은 게 다 갚은 거라고 생각한다는 거냐? 정말 어이가 없다"며 "역삼동에서 같이 산 적 있는데 월세 반반 부담하기로 했는데 신호석이 월세를 안 내서 제가 낸 보증금 1000만 원에서 다 깎였고, 제 물건 다 훔쳐서 중고나라에 몰래 팔고, 30만 원 50만 원씩 셀 수 없을 정도로 돈 빌려 가고 분명 갚겠다고 해놓고 2016년까지는 회사에서 정산처리가 안 됐다고 하면서 핑계를 댔다. 2016년 말에 제가 돈 갚으라고 하니까 하루 한도 100만 원이라고 하면서 이틀에 걸쳐 200만 원 갚은 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아시아경제

사진=정다은 트위터

그런가 하면 정다은은 30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네가 2008년에 한 짓을 알고 있다. 수원 구치소 특수 절도 혐의"라며 "시작한 것도 아니야 소년원은 전과 아닌교?"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확하게 누군가를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누리꾼들은 앞서 저격했던 몬스타엑스 원호에 관한 글이 아니냐며 추측하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은 과거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원호가 속한 몬스타엑스는 지난 28일 새 앨범 'FOLLOW' : FIND YOU'를 발매하고 활동 중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