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호영, 동성 성추행 혐의 피소…소속사 "사실무근"→"피소 인정" 번복

by아시아경제

김호영,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

고소인 A씨 "사과·커밍아웃 하길"

소속사 측 "피소 맞다" 입장 번복

아시아경제

뮤지컬 배우 김호영/사진=연합뉴스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11일 한 매체는 김호영이 동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호영은 지난 9월24일 차량 내부에서 남성 A 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으며, 11일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고소장이 제출된 상태다.


이에 김호영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즉각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금일 보도된 김호영 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당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라며 "이후 모든 사실관계는 당사와 배우의 최종 확인 후 보도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후 김호영 소속사 측은 피소당한 사실을 인정하며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있고, 드라마 촬영 등 예정된 스케줄이 있어 경찰 조사를 못 받았으나 조사에 응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 가운데 고소인 A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40대 남성인 A 씨는 "김호영과 약 2년 정도 알고 지낸 사이"라며 "업무 관계로 만난 김호영이 몸이 좋지 않다며 차에서 대화를 나누자고 했다. 그러다 피곤하다며 그가 먼저 잠들었고, 나도 잠이 들었다. 얼마 후 이상한 낌새에 잠을 깼다. 깜짝 놀라 차 밖으로 뛰어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김호영을 고소할 생각이 없었다는 A 씨는 고소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 "여자친구와 차를 타고 가는데 라디오에 김호영이 나와서 웃고 떠들더라. 난 그때 너무나 힘들었다. 문자를 보내 사과를 하길 바랐지만, 김호영이 그날 일을 '우발적 해프닝'이라면서 책임을 나에게 떠넘기는 듯한 답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김호영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하며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해라.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아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영이 출연 중인 MBC '복면가왕',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등은 "확인중"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