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함을 품는다

by아시아경제

평창 선자령에서 즐기는 겨울~눈꽃 트레킹, 백패킹, 산악자전거, 눈썰매…

 

백두대간 능선을 따라 설국으로 들어섭니다.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가 상쾌합니다. 묵직한 배낭 뒤로 거대한 풍력발전기가 바람개비처럼 춤을 춥니다. 흐드러지게 핀 새하얀 눈꽃과 티끌 하나 없는 설원이 눈부십니다. 눈 덮인 대관령초원은 겨울바람을 오롯이 품에 들입니다. 목덜미를 파고드는 매서운 칼바람에 몸은 움츠려들지만 차디찬 흰 눈은 오히려 아늑합니다. 모든 것을 가려 주는 백색이 주는 위안입니다. 그 품속으로 산행객이 모여듭니다. 백두대간 선자령 겨울풍경은 딱 이렇습니다. 겨울 산행지를 꼽으라면 항상 앞줄에 섭니다. 그 어느 계절보다 겨울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눈꽃 트레킹만 있는 게 아닙니다. 최근엔 배낭과 텐트를 지고 걷는 백패킹(야영에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걷는 여행)과 산악자전거도 선자령을 즐기는 인기 아웃도어입니다.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설국이 있는 그곳으로 갑니다.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선자령(1157m)은 평창과 강릉 경계에 선 백두대간 봉우리다. 사방이 높고 낮은 산들로 물결친다. 높이만 보면 해발 1000m가 넘어 위압적이다. 하지만 산길 초입인 대관령 고갯마루가 832m다. 정상과 표고차는 325m에 불과하다. 산길도 가파르지 않다. 겨울장비만 잘 준비하면 어렵지 않게 다녀올 수 있다. 덕분에 겨울 눈꽃 트레킹 대표 주자로 꼽힌다.

 

옛 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선자령길이 시작된다. 아이젠과 스패츠를 착용한다.

 

등산로 초입을 조금 지나면 '국사성황사' 가는길이 나온다.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인 강릉 단오제 시작을 알리는 산신당이다. 국사성황사 왼쪽 오솔길은 대관령옛길이다. 후삼국 궁예가 명주성을 칠 때 군사를 몰았고, 신사임당과 아들 율곡이 강릉 고향집을 넘든 그 길이다.

 

KT통신중계소를 지나 무선표지소를 못 미쳐 왼쪽 숲으로 든다. 본격적인 눈꽃길이다. 여기서 선자령 정상까지는 완만한 오르막이다. 무릎 깊이로 쌓인 눈과 눈꽃이 핀 크고 작은 전나무들이 크리스마스트리를 연출한다.

 

선자령의 다른 이름은 '천상화원'이다. 봄에서 가을까지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고, 겨울엔 새하얀 눈꽃이 피어나니 말이다.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눈꽃에 취해 걷다보면 갈림길이다. 다소 가파르지만 오른편으로 올라야 새봉(1070m)에 이른다. '동해 전망대'가 그곳에 있다. 강릉시내와 동해바다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장쾌한 백두대간 능선도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산줄기는 수묵화를 그려낸다.

 

전망대 주변은 물살처럼 바람이 능선을 타고 흐른다. 나무들은 키를 낮추고 바람결을 따라 질서 있게 누웠다.

 

새봉에서 내려서면 길은 초원으로 이어진다. 장쾌한 설원을 감상하며 걷는다. 왼편으로 대관령 목장 설경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여름에는 초원이 끝도 없다.

 

선자령은 설경도 뛰어나지만 동행과 조곤조곤 대화를 하며 오를 수 있어 좋다. 소설가 이순원은 '대관령의 봄은 어디에서 오나'에서 선자령길을 이렇게 표현했다.

 

"선자령 풍차처럼 우리가 하는 여행의 아름다움 역시 느림에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특히나 걷기 여행은 더욱 그렇지요. 걷기 여행은 길 위에서 사람을 만나고 풍경을 만나고 자연을 만나고, 그리고 이 길을 먼저 걸어간 사람들을 만나는 여행입니다."

 

맞다. 부드러운 길은 절로 마음을 열게 만든다. 산행객들은 자연에서 만난 사람들과 두런두런 이야기꽃을 피운다.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산악자전거 한 대가 쏜살같이 눈꽃을 스치며 지나간다. 놀라운 광경에 잠시 멍해진다. 무시무시한 칼바람을 헤치며 자전거로 선자령을 오른다니. 주인공을 만나보려는 심사에 걸음을 재촉했지만 헛수고다. 자전거는 어느새 설원속으로 숨어버렸다.

 

저 멀리 눈 덮인 초원과 선자령 명물인 거대한 풍력발전기만 휘익~휘익 날갯짓을 해된다. 풍력발전기 밑에서 듣는 웅 웅 거리는 프로펠러의 진동은 위압적이면서도 색다르다.

 

설원에 빨강, 노랑, 초록색 텐트 몇 동이 눈길을 잡는다. 눈 쌓인 선자령에서 비박(야영)을 즐기는 백패커(배낭 안에 장비나 식량을 넣고 도보 여행을 하는 사람)들이다. 몇 해 전부터 선자령에 등장한 볼거리중 하나다. 텐트를 때리는 겨울바람 소리를 들으며 지인들과 나누는 세상이야기는 설원 속 낭만캠핑이 따로 없다. 여기에 별이라도 쏟아지면 감동이다.

 

선자령 정상이 멀지 않았다. 바람은 한 층 더 거세진다. 강한 바람을 피해 납작 엎드린 나뭇가지를 따라 걸음을 옮긴다.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백두대간을 표시한 기념비가 나왔다. 정상에 닿았다. 거센 바람에 몸을 가누기 힘들지만 하얀 능선과 동해바다 풍경에 눈과 마음이 충만하다.

 

남쪽으로 발왕산, 서북쪽은 오대산, 북쪽의 황병산이 치맛자락 펄럭이듯 물결친다. 시리도록 눈부신 풍경이다. 정상에 서면 안다. 왜 선자령이 겨울산행 최고로 꼽히는지….

가는길

영동이나 제2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으로 가다 대관령IC (예전 횡계IC)를 나온다. 용평리조트 방향으로 1km정도가다 좌회전해 5km가면 옛 대관령휴게소가 나온다.

 

선자령은 바람이 심하다. 그만큼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우모복은 물론이고 보온모자, 보온장갑 등을 준비해야한다. 산행 시간은 왕복 4~5시간 정도.

 

축제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하는 '2017 평창송어축제'가 30일까지 진부면 오대천 일원에서 열린다. 송어낚시와 맨손송어잡기, 스노우래프팅, 카트라이더 등 다양한 썰매체험을 즐길 수 있다. 또 스케이트, 전통썰매, 4륜 오토바이 등도 빼놓을 수 없는 놀이다. 얼음상태에 따라 얼음 낚시터 이용이 제한될 수 있어 사전 문의. 축제위원회 (033-336-4000). 올해로 25회를 맞는 대관령눈꽃축제가 2월 3일부터 2월 12일까지 대관령 송천 일대에서 열린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국 스노우맨 조각과 설상종목 체험, 초대형 눈조각, 눈캔들 터널, 눈 카페 등을 즐길 수 있다. 또 눈썰매, 얼음썰매, 스노우봅슬레이 등 겨울레포츠 체험과 이색이글루 체험, 눈 성 만들기, 해설사와 동행하는 선자령 트레킹이 마련된다. 대관령눈꽃축제위원회 (033-335-3995)

 

볼거리

백두대간 雪國… 차디찬 흰 눈의 아늑

요즘 '도깨비'란 드라마가 핫 하다. 그곳에 등장하는 촬영장소도 덩달아 인기다. 평창엔 명장면이 탄생한 촬영지가 2곳 있다. 극중 김신(공유 분)과 지은탁(김고은 분)이 설원에서 애틋한 사랑을 확인하는 발왕산 정상(사진)과 월정사 전나무숲길이다. 발왕산은 용평리조트에서 곤드라를 타고 20여분 올라간다. 이외에도 눈 덮인 목장을 찾는것도 좋다. 선자령 입구 양떼목장과 인근에 하늘목장, 삼양목장 등이 있다.

평창=글 사진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이전글

서울 삼겹살 맛집 BEST 10

저렴하고 푸짐하게! 전국 분식 맛집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