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당, 당권 놓고 진흙탕 싸움…"친박 바퀴벌레" vs "낮술 드셨나"

by아시아경제

한국당, 당권 놓고 진흙탕 싸움…"친

자유한국당이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전투구 양상을 보이고 있다.  


당권 도전이 유력시 되는 홍준표 전 대선후보는 17일 친박(친박근혜)계를 '바퀴벌레'에 비유하며 원색 비판했다.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힌 홍문종 의원은 홍 전 의원의 발언에 "낮술 드셨냐"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전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난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홍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홍 전 후보를 향해 "그동안 선거하면서 목이 터져라 '우리가 사는 게 당이 사는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바퀴벌레라니 제정신인가. 낮술 드셨나.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격분했다. 그는 "우리 모두 대오각성하고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혁신의 길로,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을 수 있는 반성의 길로 나아가야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당권 놓고 진흙탕 싸움…"친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홍 전 후보는 이날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중심의 현 지도부 사퇴를 주장하기도 했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인 김진태, 윤상현, 김태흠 의원도 대선 패배에 따른 지도부 총사퇴를 촉구하며 정 권한대행을 정면 비판한 바 있다.  


홍 전 후보는 "대선 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위해 결과에 따라 당 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당연히 나와야 한다"며 "인사청문회가 끝나면 당을 새롭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정 권한대행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홍 후보를 겨냥해 "대통령 선거에서 진 후보는 자중하거나 정계 은퇴하는 게 통상적이었다"며 "대선에 낙선한 사람이 바로 당권에 도전하는 모습을 국민들이 어떻게 볼지 잘 판단해야 한다"고 반격을 가했다.


쇄신과 단합을 통해 강한 야당이 돼야 한다고 모두가 한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차기 당권을 쥐기 위해 홍 전 후보 측과 현 지도부, 친박 등으로 세력이 갈려 서로 치고받는 진흙탕 싸움을 벌이는 모습이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문채석 수습기자 chaeso@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