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람이 좋다' 노유정, 이영범과 이혼 후 수산시장서 생계 유지 "두려울 게 없다"

by아시아투데이

'사람이 좋다' 노유정, 이영범과 이

노유정 / 사진-방송캡처

방송인 노유정의 근황이 공개됐다.

 

13일 MBC ‘사람이 좋다 스페셜’에서는 노유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노유정은 "엄마 아빠를 생각하면 너무 해드린 게 없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노유정은 “우리 아빠 환갑도 칠순도 팔순도 안 하시고 구순을 바라보시는데 그때까지 잘 계셔주실까”라고 부모님을 걱정했다.

 

배우 이영범과 이혼 후 수산시장에서 일하는 노유정의 모습은 방송 후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그는 "아직 저를 오라고 하지는 않더라”라며 방송 복귀에 대해 속내를 털어놨다. 또한 “힘들었지만 굶어 죽지는 않았고 아이들도 포기하지 않았다. 여태까지의 삶을 실패라고 생각한 적 없다. 그냥 굴곡일 뿐이다. 덕분에 이제는 두려울 게 없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디지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