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유정 측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
드라마 미루고 치료 집중"

by아시아투데이

김유정 측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

김유정 /사진=박성일 기자

배우 김유정 측이 건강상의 이유로 드라마 촬영을 미뤘다.

 

26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김유정 씨는 최근 드라마 촬영 중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고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근 JTBC 새 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 캐스팅 돼 대본리딩까지 마쳤던 김유정은 일단 건강을 되찾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제작진과 많은 협의를 거쳐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으며, 깊은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해왔던 작품인 만큼 완쾌 이후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촬영에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소속사 싸이더스HQ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김유정 씨 출연 드라마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관련 공식 입장입니다.

 

김유정 씨는 최근 드라마 촬영 중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았고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고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제작진과 많은 협의를 거쳐 당분간 치료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을 내렸으며, 깊은 애정과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준비해왔던 작품인 만큼 완쾌 이후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촬영에 임할 예정입니다.

 

배우의 건강을 우선으로 이해해 주시고, 일정을 조율하며 배려해주신 드라마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드라마를 기다려주셨던 많은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