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못한 세계 희귀질환 6

by아시아투데이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동화가 아니다’ 의사조차 밝혀내지 못한 세계 희귀질환 6

 

'잠자는 숲 속의 공주'

 

동화 속 이야기가 아니다?

 

'하루 평균 수면 약 18시간'

 

영국 알간지 '미러'가 소개한

 

영국 여성 '니콜'의 이야기입니다.

 

정식 명칭은 '클라인-레빈 증후군(Klein-Levin syndrome)'

 

혹은 '잠자는 숲 속의 공주 증후군'으로 불리며

 

수면장애, 섭식장애 등이 나타나는 '희귀질환'입니다.

 

니콜은 6세 때 처음 증상이 나타났는데

 

최장 64일 동안 잠이 든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니콜 같은 환우가 전 세계 약 1,000여 명 더 있지만

 

치료법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클라인-레빈 증후군 외에도

 

전 세계 의학박사들이 희귀질환에 대해 연구 중이지만

 

아직 뚜렷한 원인이나 치료법을 찾지 못해 고통받는 사람은 많습니다.

 

박종규 hosae1219@asia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