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현아, 대학축제 공연 중 아찔 노출사고에 프로다운 쿨한 대처 '응원'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현아 SNS

가수 현아가 대학 축제 공연 중 아찔한 노출 사고를 경험할 뻔 했지만, 프로다운 대처로 박수를 받았다.


현아는 지난 16일 흰색 트레이닝 바지에 연두빛 네온 크롭탑을 입고 대구 계명대 축제 공연 무대에 올랐다.


이날 현아는 학생들의 뜨거운 환호 속 '베베', '립앤힙', '빨개요', '잘나가서 그래' 등 자신의 히트곡을 부르며 축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그러나 현아가 '어때?' 무대를 선보일 때 상의를 고정했던 가슴 부위 리본이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다. 결국 노래 후반부에는 리본이 모두 풀렸고, 무대 도중 현아의 손에 상의가 들리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하게도 했다.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현아는 놀란 표정조차 드러내지 않고 마이크를 잡지 않은 손으로 상의를 고정한 채 공연을 이어가며 어두운 조명 아래 옷매무새를 조심스럽게 다듬었다.


무대가 끝난 뒤에도 현아는 밝은 모습을 유지했다.


또한 현아는 공연을 마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연 당시의 모습을 공유하기도 했다.


자신의 무대에 끝까지 책임지는 현아의 모습에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아는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과 계약을 체결하고 새앨범을 준비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