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화순 주차장 사건이란? 적반하장 불법 주차에 응징 나선 누리꾼

by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보배드림

이른바 '화순 주차장 사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화순 국화축제를 가서 벌어진 일"이라며 "근처 동네 주차장에 주차하고 축제 구경을 하고 저녁 6시쯤 돌아와 보니 이렇게 주차가 되어 있다"면서 한 장의 사진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이 주차장 안쪽에 주차된 다른 차량을 막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저는 (쏘나타) 뉴라이즈 차주이고, 앞 산타페 차주에게 차 좀 빼주시라고 전화를 하려고 보니 차에 전화번호가 없어 기다렸다. 그런데 마침 사진에 보이는 집에서 학생이 나오더니 자기 아빠의 차라고 했고, 전화를 연결했는데 밤 10시쯤이나 집에 돌아온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밤 10시에 다시 가니 학생이 나와 전화를 연결해줬는데 차주가 화를 내면서 하는 말이 '아니, 내 집 앞에 주차해놓고 왜 빼라 마라 하냐'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여기는 개인 주차장이 아니고 오른쪽으로 쭉 주차장이 있다. 자기 집과 가깝다고 여기 주차장이 자기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후 산타페 차주가 "오늘 집에 못 갈 거 같다. 못 빼준다"라고 하자, 작성자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이 산타페 차주 아들의 휴대전화로 차주와 통화했지만, 차주는 "차를 빼주지 않겠다"며 격한 반응을 쏟아냈고, 결국 차를 빼지 못한 작성자가 다음날 현장을 찾았을 때 차주 부인의 차로 보이는 소형 차량이 또다시 작성자의 차를 막고 있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보배드림' 이용자들은 "사과는커녕 적반하장 식 태도가 어이없다" "번거롭더라도 관할 군청에 민원을 넣어서 버릇을 고쳐야 한다" 등 차를 빼주지 않으려고 한 차주 등을 비판했다.


급기야 일부 이용자는 문제의 주차장을 찾아 소형 차량이 차를 빼지 못하도록 똑같이 보복 주차를 하기도 했다. 이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에는 한 소형 차량의 앞 뒤가 차량 두 대로 막혀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화순군청 홈페이지에는 군유지를 사유지처럼 사용하는 데 대한 항의글이 쇄도하는 바람에 한때 마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차주와 차주 부인은 이번 일과 관련해 공식 사과를 했지만, 13일 오전 현재까지 많은 이들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