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출시 임박 모하비 마스터피스, 수직 램프 달라진 모습으로 나온다

by오토포스트

얼떨결에 노출된 기아 모하비 마스터피스

사진=JTBC 창사 기획 다큐멘터리 'DMZ' 티저 영상 캡처

사실 얼떨결에 공개되었다고 하기는 애매하다. 연출된 영상이 공개된 것이기 때문에 우연의 일치라고 할 수는 없다. 현재는 위 사진과 같은 장면이 해당 영상에서 사라진 상태다. JTBC 창사 기획 다큐멘터리 'DMZ' 티저 영상에서 '모하비 마스터피스'가 아주 잠깐 등장했다.

 

주간주행등이 켜진 모습이 포착되면서 콘셉트카에서 볼 수 있었던 그릴 위 세로 램프가 사라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최근 유출된 사진과 함께 지금까지 공개된 '모하비 마스터피스'에 대한 정보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최근 노출된 모하비 지금까지 공개된 정보

1. 전면부 디자인 : 그릴은 램프 대신 크롬 장식, 헤드램프 모양은 거의 동일

앞서 살펴보았듯 콘셉트카에서 볼 수 있었던 그릴 위 세로 램프는 양산화되면서 사라졌다. 양산 모델 그릴에는 램프 대신 동일한 세로 패턴으로 크롬 장식이 적용된다. 메인 헤드램프 주변에는 세로 패턴 램프가 그대로 남아있다. 이들은 주간주행등 역할을 하며, 일부는 방향지시등 역할을 한다.

 

좀 더 자세히 포착된 사진을 통해 콘셉트카처럼 헤드 램프가 양쪽으로 나뉜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2구 헤드램프인지, 콘셉트카처럼 4구 헤드 램프가 장착되는 것인지는 아직 모른다. 트림이나 옵션 사양에 따라 구성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2. 후면부 디자인 : 세로형 테일램프 유지, K7처럼 좌우 이어지나?

콘셉트카와 위장막을 두른 차량 사진을 통해 세로 테일램프 패턴이 그대로 유지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방향지시등과 후진등 위치도 콘셉트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테일램프 좌우가 콘셉트카처럼 연결되는지에 대한 관심도 높다. 최근 출시된 K7 페이스리프트 모델처럼 램프로 연결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었으나, 콘셉트카처럼 붉은 배경 위에 'MOHAVE' 영문명이 새겨지고, 현행 그랜저처럼 램프는 장착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3. 대시보드 디자인 : 서울 모터쇼에서 공개됐던 렌더링과 거의 일치

익명의 관계자에 따르면 모하비 마스터피스 실내는 서울 모터쇼 프레스 행사에서 공개된 모하비 실내 디자인 렌더링과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한다. 대시보드 상단에는 'K9' 스타일로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버튼은 수평으로 배열된다.

 

또한 K9과 동일한 디지털 계기판도 장착될 예정이다. 상위 트림에만 적용되거나, 옵션으로 제공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차는 버튼식 기어 적용 범위를 최근 들어 늘리고 있다. 기아차는 그렇지 않다. 모하비도 부츠 형태 기어 레버를 적용한다.

 

4. 시트 패턴 현행과 거의 동일 : 에어벤트와 버튼 디자인은 새로운 것이 적용되었다

시트에 적용되는 다이아몬드 퀼팅 패턴은 현행 모델과 거의 동일하다. 마스터피스에는 나파가죽 시트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모델은 퀼팅 패턴이 엉덩이 부분까지만 이어지는데, 부분변경 모델은 허벅지가 닿는 곳까지 이어진다.

 

현행 모델에서 퀼팅 나파가죽 시트는 최상위 트림 '프레지던트'에만 기본으로 제공되고 있다. 부분변경 모델도 최상위 트림에만 제공될 가능성이 높다. 최상위 트림에서만 적용 가능할지, 하위 트림에서도 옵션으로 선택 가능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

 

5. 파워 트레인은 그대로 : 3.0리터 V6 디젤 엔진

파워 트레인은 그대로 유지된다. 국내외 보도를 통해 V6 디젤 엔진이 그대로 장착될 것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2019년형 모하비는 260마력, 57.1kg.m 토크를 내는 2,959cc V6 싱글 터보 디젤 유로 6 엔진과 자동 8단 변속기를 장착한다. 공인 복합연비는 9.6~10.1km/L다.

모하비 마스터피스 8월 출시 텔루라이드에 대한 기아차 입장은

기아자동차 사장 "국내 출시 많이 고민 중이다"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8월에 출시 예정이다.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 출시가 확정됨에 따라 국내 출시 설이 돌던 '텔루라이드'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 더욱 높아진 상태다. 보도에 따르면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텔루라이드 국내 출시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올해 '자동차의 날' 행사가 종료된 뒤 기자들에게 텔루라이드 국내 판매 계획을 두고 "고민하고 있다"라며, "지금 당장 검토를 한다는 것은 아니고 비즈니스적인 부분을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텔루라이드는 북미 전용 모델이라 국내 출시되지 않는다"라던 기존 입장과 조금 다른 맥락이다.

 

미국 생산 아닌 국내 생산도 검토 중인 것으로

최근 기아차가 신차 라인업이 부족한 상태이기 때문에 미국 전용 모델로 출시된 텔루라이드를 국내에 투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는 사례도 많아졌다.

 

그도 그럴 것이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부터 신형 쏘나타, 베뉴, 그리고 앞으로는 그랜저 부분변경 모델까지 출시 예정이지만 기아차는 주력 모델인 쏘렌토 세대교체가 내년으로 예정되어 있다. 최근 내놓은 K7은 세대교체가 아닌 부분변경 모델이고, 완전히 새롭게 내놓은 신차는 '셀토스'가 전부다.

텔루라이드가 미국 공장에서 생산된다는 점이 국내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는 쪽의 입장을 대변해주는 강력한 근거 중 하나였다. 해외에서 생산된 현대기아차가 한국에 들어오려면 노조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독소 조항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소식에 따르면 해외에서 생산되는 현대기아차가 국내 시장에 들여온 사례가 아직 없지만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중이다. 텔루라이드가 국내에 출시된다면 미국에서 생산된 제품이 국내에 수입되어 판매되는 것이 아니라, 한국 화성 공장에서 생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글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