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다시 BMW 시대 오겠네…계기판서 우연히 발견된 역대급 신차

by오토포스트

코딩 중 우연히 발견된 BMW의 고성능 신차

BMW 오너들 사이에선 '코딩'이 유행이다. 컴퓨터를 조금 만질 줄 아는 사람들은 BMW를 구매하면 꼭 하게 된다는 그 작업이다. 코딩 튜닝을 통해 숨겨져 있는 기능들을 활성화할 수 있고 상위 등급에서 누릴 수 있는 여러 가지 기능들을 살릴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작업을 한다.


해외의 한 'X7' 차주는 비머포스트 멤버 조키나와와 함께 본인의 X7 코딩 프로그램을 파헤치다가 재미난 사실을 하나 발견했다고 한다. 바로 BMW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은 'X7 M60i'의 존재를 알아낸 것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우연히 발견된 BMW의 신차 'X7 M60i'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BMW를 타면 필수? 코딩 작업이란 무엇인가

계기판 M 로고 생성, 사운드 모드 변경 등 여러 기능을 살릴 수 있는 코딩

BMW를 타면 하게 된다는 코딩은 다음과 같은 것을 말한다. 차량 내에 있는 전자제어 컴퓨터에 코드를 심어 활성화된 기능을 비 활성화하거나 반대로 비 활성화된 기능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작업이다.


차량에 숨겨져 있는 기능의 동작 여부를 변경하는 코딩도 있으며, 상위 등급에서만 누릴 수 있는 옵션 자체를 추가하는 코딩도 존재한다. 예를 들면 타이어 압력과 온도를 동시에 표시되도록 해주는 기능을 추가할 수 있고, 시동을 끄고 문을 열면 오디오가 즉시 종료되는 기능 등 운전자의 입맛에 맞도록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것이다.


코딩 중 발견된 'X7 M60I'의 존재

BMW X7 계기판에는 사진과 같이 차량명이 뜨게 된다. 사진은 'X7 M50d' 모델인데, 기사 말머리에서 언급한 사례는 코딩 중 우연히 M60i 계기판이 발견된 것이다.


'X7 M60i'는 BMW가 공식적으로 출시 계획이나 일정을 밝힌 적이 없는 모델이기 때문에 이슈가 된 것이다. 브랜드의 상징적인 플래그십 SUV인만큼 7시리즈에 사용되는 12기통 엔진이 적용된다는 사실을 코딩을 통해 알 수 있게 되었다.

X5보다 더 크다, 플래그십 SUV X7 알아보기

레인지로버에 대항하는 BMW의 플래그십 SUV

BMW는 과거부터 'SUV 명가'로 불려왔다. BMW X5는 1990년대 SUV 열풍이 시작되었을 때 출시된 차량으로 전 세계 100만 대 이상 판매된 BMW의 베스트셀링 SUV다. 라이벌 벤츠 GLE를 앞서는 판매량을 보여준 X5는 국내에서도 꾸준히 사랑받아 왔으며, 지금은 4세대 G05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


올해 국내에도 론칭하여 정식 판매를 시작한 X7은 7시리즈의 SUV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브랜드의 기함으로 등장한 X7은 레인지로버에 대항하는 고급 대형 SUV다. 남다른 몸집을 자랑하는 X7은 길이 5,151mm, 너비 2,000mm, 높이 1,805mm, 휠베이스 3,105mm의 크기를 가졌다. 지금까지 BMW가 만든 SUV 중 가장 크다.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X7은 xDrive 30d 와 xDrive 30d M 스포츠, M50d 디젤 3종류이며 가솔린 모델은 xDrive 40i 가 있다.

 

플래그십 SUV인만큼 고급 편의 사양과 넓은 실내공간을 챙겼다

X7은 플래그십 SUV인만큼 BMW가 제공할 수 있는 모든 편의 사양을 품고 있다. 7인승을 기본 모델로 제공하며 6인승 모델을 선택할 수 있고 3열 시트에도 성인 남성이 편하게 앉아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넉넉한 실내공간을 가지고 있다.


실내에 탑승하면 커다란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가 시원한 개방감을 선사한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스카이라운지'를 추가하면 롤스로이스처럼 LED 조명이 은은하게 루프를 비춰줘 별빛을 수놓는 분위기를 즐길 수도 있다. 내장재는 고급 가죽과 프리미엄 소재의 사용을 아끼지 않았으며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반자율 주행 시스템 등 첨단 사양 역시 두루 적용되었다.

크리스털 기어노브는 새로운 BMW X 시리즈 SUV 들에서 볼 수 있는 상징과도 같다. 넓은 실내공간을 자랑하는 만큼 적재공간 역시 2열과 3열 시트를 접게 되면 최대 2,120리터까지 늘어나는 모습이다.


시트 등받이는 모두 전동식으로 편리하게 접고 펼칠 수 있으며 테일게이트는 X5처럼 위아래가 두 갈래로 나누어져 열린다. 이는 초기형 X5 때부터 이어져 오던 전통이며 레인지로버와 동일한 방식이다.

BMW는 이미 'M버전' SUV로 좋은 평가를 받는 중

SUV 만큼은 '벤츠보다 한수 위'라는 평가를 받는다

BMW가 가장 직접적으로 비교되는 독일 라이벌은 바로 메르세데스 벤츠다. 플래그십 세단 영역에선 S클래스의 자리가 굳건하지만, SUV로 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과거부터 BMW가 이 영역에서만큼은 벤츠보다 더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BMW는 SUV에도 'M 버전'을 만들어 주며 큰 덩치임에도 운전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야수들을 만들어주고 있다. 메르세데스 AMG도 GLE나 GLS의 AMG 버전을 만들어 내고 있지만 경쾌한 운동성능과 재미는 아직 BMW가 한수 위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따라서 X7의 고성능 버전인 M60i가 출시된다면 대형 SUV 분야에서도 다른 브랜드들보다 더욱 앞서갈 수 있을 것이다.

12기통 버전 X7은 상징적인 의미가 클 것

다운사이징이 대세인 지금, 12기통은 충분한 상징성을 가진다

12기통 7시리즈와 동일한 엔진을 가진 M60i가 출시된다면 고성능보다는 '12기통'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클 것이다. X7의 덩치와 무게를 감안한다면 이 차를 가지고 서킷 주행이나 한계 주행을 즐기는 사람들은 많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생각해보면 이해하기 쉽다. 기본적으로 영민한 움직임과 뛰어난 운동성능을 갖추기 위해선 경량화가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다운사이징이 대세인 지금 시점에서는 화끈한 고성능보다는 12기통 SUV를 볼 수 있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큰 의미를 둘 수 있겠다. 이대로라면 벤츠 GLS의 AMG 버전이 BMW X7 M60i와 직접적으로 경쟁하는 모습을 지켜볼만하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글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