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완전 새로운 디자인, 제네시스에 적용된다는 신형 디지털 계기판

by오토포스트

제네시스 GV80에 적용되는 디지털계기판 유출

사진=GV80 CLUB https://cafe.naver.com/dsdawdw

출시가 얼마 남지 않은 '제네시스 GV80'에 적용되는 디지털 계기판이 유출되었다. 최근 유출된 실내 사진에선 하위 트림에 적용되는 아날로그 계기판이 적용되어 디지털 계기판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수 없었는데 이번에 유출된 사진을 통해 상위 트림 또는 옵션으로 제공되는 디지털 계기판을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GV80에 적용되는 디지털 계기판은 기존 현대차에 적용하던 디지털 계기판들과 비슷한 점도, 다른 점도 있었다. 다른 현대 기아차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들을 함께 살펴보며 차후 제네시스에 두루 적용될 디지털 계기판을 분석해 보자.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제네시스 GV80 디지털 계기판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GV80 계기판은 두 종류로 제공될 전망이다

아날로그 계기판과 디지털 계기판, 두 종류로 출시 예정

가장 최근 유출된 실내 사진을 보면 디지털 계기판이 아닌 하위 트림에 적용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날로그 계기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전에 포착되었던 실내 스파이샷에서 볼 수 있었던 디지털 계기판과는 달랐던 것이다.

 

따라서 제네시스 GV80엔 옵션과 트림에 따라 아날로그 계기판과 디지털 계기판, 두 종류의 계기판이 적용됨을 알 수 있다. GV80은 인디오더 방식으로 생산될 예정이기 때문에 디지털 계기판은 옵션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출시를 얼마 남겨 두지 않고 유출된 디지털 계기판

사진=GV80 CLUB https://cafe.naver.com/dsdawdw

이전 실내사진에선 자세히 확인할 수 없었던 GV80의 디지털 계기판 그래픽이 드디어 유출되었다. 계기판을 살펴보니 당초 현대기아차가 선보였던 디지털 계기판들과는 다르게 그간 현대차에선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그래픽이 등장했다.

 

왼쪽엔 속도계, 오른쪽은 타코미터가 자리 잡고 있으며 중앙에는 여러 가지 정보를 알려주는 메인 디스플레이가 존재한다. 또한 속도계를 보니 140km까지는 20km/h 단위로 나뉘며 그 이상의 속도에선 30km/h 단위로 나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다른 현대기아차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들과 비교해보니

현대 팰리세이드, 기아 K9과 다르다

다른 현대기아차들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과 비교해 보았다. 먼저 북미형 '팰리세이드'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을 살펴보면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GV80과 별다른 차이점이 없다. 타코미터가 오른쪽에 위치하고 속도계가 왼쪽에 위치한 점은 동일하다. 왼쪽에 주유 게이지가 위치한 것과 오른쪽에 수온계가 위치한 것 역시 같다. 기능적인 면과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거의 동일하고 그래픽에서만 차이를 보이는 모습이다.

 

기아 'K9'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과 비교해 보아도 크게 차이는 없다. 현대기아차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들을 살펴보면 사양에 따른 기능의 차이와 그래픽 차이만 존재할 뿐,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대부분 동일하다.

 

디지털 그래픽은 다르지만 표시되는 정보나 레이아웃은 비슷하다

국민 중형 세단 쏘나타에 적용된 디지털 계기판과도 동일한 모습이다. 제네시스 GV80 역시 쏘나타처럼주행 모드에 따라 계기판 디지털이 바뀌는 효과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다른 계기판들과 비교해 보니 제네시스에만 들어가는 특별한 기능들 몇 가지가 더 추가되는 점을 제외하면 그간 현대기아차에 적용되었던 디지털 계기판과 크게 차이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증강현실 AR 내비게이션도 탑재된다

13.5인치 와이드 스크린 증강현실 내비 적용된다

그 외에 디스플레이 부분에서 여태 제네시스 모델과 차별화되는 점은 바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이 탑재된다는 것이다. GV80의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는 13.5인치 대형 스크린이 적용되며 제네시스 최초로 선보이는 AR 기술을 이용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선보인다.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은 전방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여 가상의 주행라인을 더해 운전자에게 보여주는 기술이다. 이는 기존 3D 내비게이션보다 더 직관적으로 주행 정보를 전달받을 수 있어 운전자는 더 정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차량 내에서 간편 결제도 가능, 카 페이먼트 기능

차량 내에서 간편하게 결제를 할 수 있는 카 페이먼트 기능도 현대차 최초로 적용되었다. 이는 스마트폰 삼성페이나 NFC 기능처럼 간편하게 결제를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스마트폰 어플에 자동차와 결제 카드를 등록해 놓으면 이후 주유소나 주차장, 통행료 지불이 필요한 곳에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11월 말 출시 예정, 인디오더 방식으로 생산

초도 물량은 풀옵션 2,500대, 인디 오더 방식으로 생산

GV80은 11월 말 출시가 예고된 가운데, 초도 생산물량은 풀옵션 차량으로 2,500대가 준비된 것으로 전해졌다. 별도의 사전계약이 진행되지 않는 GV80은 현대차 최초로 인디 오더 방식 생산을 택했다. 현재 출시일이 미뤄졌다는 이야기도 들려오고 있지만 현대차는 아직 이에 대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림을 따로 나누지 않고 기본형 트림에 소비자가 원하는 옵션만 추가하여 본인이 원하는 자동차를 만들 수 있는 방식이다. 다만, 주문생산 방식의 경우엔 생산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어 초도 물량은 풀옵션 모델을 2,500대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글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