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쌍용차 진짜 큰일났다, 현대차가 작정하고 내놓는다는 신차

by오토포스트

국내에서 포착된 정체불명의 현대 픽업트럭

사진=네이버 wjdg****님

현대차가 이제는 픽업 시장에도 뛰어들 전망이다. 이는 그간 승용차 시장에서 다양한 차종을 선보여왔던 현대차인만큼 새로운 도전을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2015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선보였던 '싼타크루즈' 픽업트럭이 2021년 양산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왔고 이보다 한체급 작은 투싼 기반의 소형 픽업트럭도 제작될 것이라는 말이 있었다.

 

최근 국내의 한 주차장에서 포착된 위장막을 둘러쓴 현대 테스트카는 누가 봐도 픽업트럭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 다만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싼타크루즈인지, 그보다 작은 투싼 기반의 소형 픽업트럭인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견으로 나뉘었는데 과연 이차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국내 주차장에서 포착된 '현대 픽업트럭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싼타크루즈인줄 알았으나 몇가지 의문점이 있었다

현대 싼타크루즈 픽업트럭으로 예상했다

처음엔 사진을 보고 소문만 무성하던 '싼타크루즈'인줄 알았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양이나 테스트 정보들이 공개되지 않아 현대에서 만드는 새로운 픽업트럭이라면 단번에 떠오르는 차는 싼타크루즈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노코크가 아닌 프레임 바디로 제작될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싼타크루즈는 투싼 기반이 아닌 조금 더 큰 차체를 가지게 될 것이기 때문에 사진 속 테스트카보단 더 큰 몸집을 가져야 한다.

 

2021년부터 미국 현대차 앨래바마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 있는 싼타크루즈인만큼 이제는 슬슬 위장막을 둘러쓴 테스트카들이 돌아다닐 수 있지만 사진 속 차량은 싼타크루즈라고 보기엔 몇 가지 미심쩍은 부분들이 있었다.

 

프레임이 아닌 모노코크 바디로 추정된다

싼타크루즈는 당초 모노코크 바디로 제작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프레임 바디 타입을 적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미국 현지 생산 및 북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만큼 정통 픽업트럭들과의 경쟁을 위해 프레임 바디를 사용한다는 것이었다.

 

다만 포착된 테스트카는 외형적으로만 볼 땐 프레임보단 모노코크 타입에 가까운 바디라인을 가지고 있었다. C필러쪽을 보면 적재함과 승객석이 따로 분리되어 있지 않고 일체형으로 이어져 있는 것으로 보이며 모노코크 바디 타입 차량들이 가지는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모습이다.

 

싼타크루즈가 아닌 크레타일 수도 있다

따라서 이차는 싼타크루즈가 아닌 크레타 픽업트럭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2016년 '브라질 상파울루 모터쇼'에서 공개된 크레타 STC(Sports Truck Concept)는 투싼보다 조금 작았던 브라질 현지 시장 전용 모델 크레타의 픽업트럭 버전으로 싼타크루즈보단 조금 작은 소형 픽업트럭이었다.

 

이 역시 크레타처럼 브라질 시장을 공략하여 만들어질 모델로써 정확한 양산 계획을 밝히진 않았지만 언젠간 출시될 수 있을 것이라는 힌트를 남긴 채 소식이 사라졌던 모델이었다. 테스트카의 C필러쪽 루프라인을 보면 크레타 픽업트럭과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국내에서 정체불명의 투싼 테스트뮬이 포착되었었다

최근까지 국내에선 투싼을 기반으로 한 테스트카가 도로에서 계속 포착되었었다, 뒤쪽을 임의로 늘려놓은 이 테스트카는 GV70 또는 싼타크루즈로 추정되었으나 GV70은 후륜 베이스이기 때문에 앞쪽을 늘려놓은 또 다른 테스트카가 돌아다녔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사진 속 테스트카가 현대 픽업트럭의 테스트뮬이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 이 차량이 바로 '싼타크루즈' 또는 '크레타'였던 것으로 보인다.

 

정통 픽업트럭들은 대부분 프레임 바디를 사용한다

현대차의 첫 픽업트럭이 될 싼타크루즈는 당초 준중형 SUV인 투싼의 '모노코크 바디'를 기반으로 개발되는 것으로 알려졌었지만 최근 발표에서 '프레임 바디'를 사용할 것임을 밝혔다. 정통 픽업트럭들 대부분이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고 있는 것을 생각한다면 이는 반길만한 소식이었다.

 

프레임 바디를 사용하면 우선 단단한 차체 강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뒤틀림 강성을 확보하기도 수월하다. 또한 적재뿐만 아니라 오프로드 성능을 강화할 수 있는 장점도 존재한다. 따라서 모노코크 바디로 보이는 사진 속의 테스트카는 싼타크루즈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

2021년 생산 예정, 국내 출시는 불투명하다

크레타, 싼타크루즈 둘 다 국내 출시는 불투명하다

현대차 최초의 픽업트럭이 개발 및 양산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출시 여부에 대해서도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 싼타크루즈와 크레타가 국내에 출시된다면 현재 픽업 시장을 거의 독점 중인 '렉스턴 스포츠'의 입지는 상당히 애매해질 수도 있는 입장이다.

 

다만 현재로썬 현대 픽업트럭이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가장 먼저 현대 픽업은 화물차로 분류하기가 어려워 보인다. 사진상으로 보면 화물칸 면적이 승객석보다 훨씬 좁아 보이는 모습인데 국내에서 트럭으로 인증받기 위해선 화물칸이 승객석보다 넓어야 한다. 따라서 픽업트럭이 아닌 일반 SUV로 분류가 되기 때문에 세금에 대한 메리트가 전혀 없어지게 된다.

사진=클리앙 elecmonk님

또한 미국 현지 생산구조이기 때문에 국내로 역수입하는 것은 여러 가지 사정상 불가능에 가깝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을 하면 되지 않느냐라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지만 어차피 현행 법규상 트럭으로 인증받기는 어려워 보이기 때문에 국내 생산을 하더라도 큰 의미는 없을 것이다.

 

현대 픽업트럭이 모든 조건을 만족하여 국내에 출시가 된다면 쌍용 렉스턴 스포츠는 입장이 난감해질 수도 있다. 하지만 현재로썬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쌍용차 입장에선 한시름 놓을 수 있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글 박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