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亡者묵는 호텔 성업… 일본 '슈카쓰 산업' 20조원 급성장

by조선비즈

일본 요코하마시에 있는 호텔 '라스텔(LASTEL)'. 지난 13일 찾은 이 호텔의 한 객실에 들어서자 향(香)불내가 코끝을 찔렀다. 쥐죽은 듯 조용한 객실엔 한쪽에 있어야 할 침대는 보이지 않았다. 대신 가로 2m, 세로 1.5m 크기의 유리로 된 냉장 시설이 눈에 띄었다. 3.3도로 유지되는 냉장 시설 안에는 일주일 전 사망한 70대 여성 망자(亡者)의 시신을 모신 관이 놓여 있었다. 망자의 큰아들인 나오히코 요코타씨와 그의 아내는 유리 너머로 보이는 망자의 얼굴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나오히코씨는 "화장터에 가기 전까지 매일 이곳에서 어머니를 뵙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도쿄나 오사카 같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이런 곳이 20여개 들어섰다. 일본인들은 '이타이(遺體·시신) 호텔'이라고 부른다. 이름은 호텔이지만 숙박 허가를 받지 못해 망자 말고는 자고 갈 수는 없다. 산 사람 대신 죽은 사람을 고객으로 받는다. 라스텔에는 이런 객실이 총 27개가 있는데, 이날만 20명의 망자가 새로 '체크인'을 하고 15명의 망자가 '체크 아웃'을 했다. 나나 니고 관리부장은 "최근 5년간 4000명 넘는 망자가 이곳을 다녀갔다"고 했다. 지난해 객실 이용률이 80%를 넘었고, 최근 한 달간 100구의 시신이 들어왔다.

亡者묵는 호텔 성업… 일본 '슈카쓰

지난 13일 일본 요코하마시의 ‘시신’ 호텔인 ‘라스텔’에서 한 조문객이 1주일 전 사망한 70대 망자의 시신 앞에서 조문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초고령화로 급격히 증가하는 사망자들을 화장터가 수용하지 못하자, 최근 라스텔 같은 망자 전용 호텔이 늘어나는 등 장례 관련 산업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동휘 특파원

시신 호텔들이 생겨난 이유는 초고령화로 급격히 늘어난 사망자들을 화장터들이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도쿄에서는 20년 전보다 하루에 60명(240명→300명)이 더 사망하고 있지만, 도내 화장터는 주민 반대로 늘어나지 못해 여전히 26곳뿐이다. 시신들의 화장터행(行)에 '정체'가 생긴 것이다. 이런 '틈새'를 시신 호텔들이 파고들었다. 지금은 시신 호텔을 찾지 않으면 장례식장에 설치된 냉동 창고에 열흘 넘게 시신을 넣어둬야 한다. 일본인들은 이를 불효(不孝)로 생각한다. 그래서 시신 호텔에서 빈방 찾기가 어렵다.

 

이는 초(超)고령 사회가 된 지 10년이 넘어 '다사(多死) 사회'로 변한 일본의 단면이다. 하지만 시신 호텔을 포함한 일본의 '죽음 산업'은 이런 흐름 속에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초고령 사회 12년…급증한 사망자

일본의 65세 이상 노인 수는 캐나다 전체 인구(3660만명)와 맞먹는다. 올해 9월 기준으로 일본 인구가 1억2671만명인데, 그중 65세 이상 인구가 3514만명(일본 총무성)이다. 인구 10명 중 3명(고령화율 27.7%)이 노인인 셈이다. 일본은 지난 2005년 전체 인구 중 노인 비율이 20%를 넘어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뒤로도 빠르게 늙어가고 있다.

亡者묵는 호텔 성업… 일본 '슈카쓰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했다. 2006년 109만명이었던 사망자 수가 작년에는 130만8000명으로 증가했다. 10년 만에 20% 늘어난 셈이다. 장례업계 관계자는 "일본 어느 장례식장 시신 보관소에 가도 화장터행을 기다리는 시신들로 꽉꽉 차 있다"고 했다. 일본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20년 뒤에는 한 해 사망자가 167만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가고시마현 주민 170만명에 버금가는 인구가 한 해 동안 사망하는 셈이다.

몸집 커지는 '죽음 산업'

亡者묵는 호텔 성업… 일본 '슈카쓰

사망자가 늘어나면서 이와 관련한 '죽음 산업' 규모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시신 호텔과 장례 서비스,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슈카쓰(終活·종활)' 등을 포함한 일본 죽음 산업 규모는 연간 5조엔(약 50조47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 8월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엔딩산업전'에는 320개사가 차린 죽음 산업 관련 부스에 사흘간 2만5000여명이 몰렸다.

 

고령자·사망자의 증가는 곧 죽음 산업의 '고객'이 늘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일본 총무성 추계에 따르면 현재 90세가 넘은 일본 노인만 206만명에 달한다. 올해 처음으로 200만명 선을 돌파했다. 2022년부터는 650만명에 이르는 단카이(團塊) 세대(1947~1949년 출생한 베이비붐 세대)가 75세에 접어들고 2040년이 되면 모두 90세를 넘긴다. 일본 환경화장학회 측은 "베이비 붐 세대가 사라질 때까지 화장과 죽음 산업에 대한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슈카쓰·하카토모(墓友)…'잠재 고객'을 잡아라

죽음 산업의 잠재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상품은 바로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활동인 '슈카쓰'이다. 몇년 전 신조어로 등장했지만, 이제는 일본 노인들에게 통과 의례가 됐다. 일본 대형 유통업체 이온(AEON)은 지난 2009년부터 전국 지점(동네 마트)을 돌며 슈카쓰 박람회를 열고 있다. 지금까지 400회가 넘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7월 독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0세 이상 응답자 중 31%가 슈카쓰 경험이 있거나 준비 중이었다.

 

슈카쓰 박람회에 참석한 노인들은 장례식이나 묘지 비용, 유산 분배 등 임종에 필요한 세밀한 정보를 얻어간다. 사후(死後)에 가족과 친구에게 전달할 메시지를 담은 '엔딩 노트'를 쓰고 입관(入棺) 체험도 한다.

 

슈카쓰 버스 투어도 성행 중이다. 묘지를 견학하고, 바닷가에 유골을 뿌리는 산골(散骨) 체험을 한 뒤 온천을 즐기고 돌아오는 프로그램이다. 당일 코스 기준으로 1인당 1만엔(10만1000원)쯤 한다. 노인들은 이곳에서 한국말로는 '무덤 친구'인 '하카토모(墓友)'를 사귄다. 이후 서로 자주 만나며 장례와 사후에 대해 얘기를 나눈다. 각자가 사망한 뒤에는 같은 곳에 같은 방식으로 묻히게 된다. 일본 컨설팅업체 후나이종합연구소의 미쓰다 다쿠지 컨설턴트는 "슈카쓰 관련 산업 규모는 2조엔(약 20조2000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앞으로 매년 10% 이상씩 성장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도쿄=이동휘 특파원(hwi@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