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기사 없는 버스' 현실로…독일, 자율주행 버스 첫 운행

by조선비즈

독일에서 자율주행 미니버스를 대중교통으로 투입해 운행을 시작했다.

'기사 없는 버스' 현실로…독일, 자

독일 시민들이 자율주행 미니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사진=KOTRA 프랑크푸르트무역관

지난달 25일 독일 철도청은 바이에른 남부 도시 바트 비른바흐에서 독일 최초로 자율주행 미니버스를 근거리 대중교통 수단으로 투입해 운행하는 데 성공했다.

 

버스 기종은 프랑스 이지스마일(Easysmile)사의 전기자동차 EZ10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기종에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데이터 수집 센서 및 레이저 스캐너, GPS 등이 설치돼 있어 도로에 장애물 혹은 보행자가 있을 시 자동으로 운행을 멈춘다.

 

코트라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조사에 따르면, 현재 자율주행 미니 버스는 바트 비른바흐 시청 광장에서 로탈 온천까지 약 660m의 구간을 매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6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운행되고 있다. 속도는 시속 9km 정도이며 점차 운행 속도를 높여갈 전망이다.

 

철도청에서는 안전 문제를 이유로 도로교통법에 따라 안전요원을 배치해 언제든지 자율주행을 중단하고 차량을 제어 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차량 내에 안전요원 1명이 상시 대기하고 있으며, 혼잡한 차도에서는 안전요원의 의사에 따라 진입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아직까지 ‘완전자율주행’이라 부르기엔 부족함이 있는 상태다.

 

한편, 독일 연방의회는 올해 3월 자율주행차 도입을 허용하고 운전자의 주의의무 및 자동차 보유자의 배상책임 등을 반영한 도로교통법(StVG)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개정안에 따라 차량 운전자와 자율운전시스템은 법적으로 동격이 됐으며, 자동 운전 모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은 제조 업체에 묻게 된다.

 

현재 독일 정부는 자율주행으로 개인의 이동성을 높일뿐만 아니라 교통사고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며, 적극적으로 제도적 뒷받침을 하고 있다. 또 연료 소비 감소에 따른 환경 부담 경감 효과도 가져올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기사 없는 버스' 현실로…독일, 자

스위스에서 운행되고 있는 자율주행 미니 버스/사진=스위스 대중교통사업소 홈페이지

한편, 스위스 서부의 프리부르시에서도 독일보다 한달 앞선 지난 9월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정식 대중교통으로 투입한 바 있다. 해당 셔틀버스는 길이 5m, 폭 2m의 크기로 최대 11명까지 탑승 가능하다. 전기를 사용해 움직이고 최대 시속 25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독일과 똑같이 긴급 상황에서는 수동 운전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안전요원 1명을 배치하고 있으며, 총 1.3km에 달하는 노선에 4개 정거장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해당 사업에는 약 70만스위스프랑(한화 7억7984만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셔틀버스는 현재 무료로 운행되고 있으며, 다음달 10일부터 적절한 요금을 책정해 유료로 운행할 예정이다.

 

조현정 기자(cho@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