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2018년 리스크 점검의 시간

by조선비즈

지난 1997~1998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이 외환위기를 겪었다. 10여년 후인 2007~2008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졌다. 2017년이 저물어 가는 시점을 맞이하고 보니 여의도 증권가에서 농담처럼 말하는 ‘10년 주기설’이 새삼 떠오른다.

 

물론 경제 위기가 10년 주기로 찾아온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다만 10년 전과 20년 전 이맘때쯤 큰 아픔을 겪은 기억이 있으니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2018년 리스크 요인을 점검해보는 건 바람직하지 않을까.

 

더욱이 2017년은 글로벌 경제 회복과 증시 활황이라는 기쁨이 투자자들의 마음에 단비를 뿌렸다. 이는 다가올 위기를 제대로 감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시점이기도 하다는 의미다. 투자자의 안전한 자산 증식을 위해 삼성증권에서 정리한 ‘2018년 5대 리스크 요인’을 소개한다.

2018년 리스크 점검의 시간

블룸버그 제공

① 금융 불안정성 확대

선진국 중앙은행은 금융위기 이후 초저금리 정책을 펼쳐왔다. 그러나 이제 통화정책은 한계에 도달했다. 앞으로는 재정과 세제정책의 영향력이 더 중요해지겠지만, 공공지출은 금융시장에 안정성을 제공하는 능력이 통화정책에 비해 약하다. 이 때문에 향후 수년간 금융 불안정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금융시장의 낙관이 과도한 자산가격 랠리를 부추길 경우 불확실성은 더 커질 것이다. 금융 불안정성이 확대되면 금융자산의 변동성과 신용 스프레드가 상승하게 된다. 주식시장에서는 경기민감 업종의 주가 하락이 불가피해진다.

② 북핵 위기 악화

북한의 궁극적인 목적은 체제 보장이기 때문에 극단적인 긴장 고조는 피할 것이다. 머지 않은 시점에 북한이 미국에 대화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한다. 가장 유력한 시점은 올해 말부터 내년 초 사이다.

 

만약 북∙미간 협상이 성사된다면 단기적으로 한국 경제에는 부정적일 수밖에 없다. 지정학적 위기 관리 비용의 추가 부담 때문이다. 미국은 협상 과정 중 한국 입장을 반영하는 대신 통상 측면에서 양보를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③ 트럼프 정책에 대한 실망

2017년 미국 주식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 당시 주장했던 경제 정책의 긍정적인 기대효과를 누렸다. 이제는 구체적인 실천이 필요한 단계에 진입했다. 특히 법인세 감면은 매우 중요하다. 공화당을 포함한 미국 의회는 감세(와 인프라 지출)로 재정이 악화되는 것에 대해 비판적이다.

 

정책 확정이 지나치게 늦어지면 금융시장은 부정적으로 반응할 것이다. 다만 내년 11월에 중간선거가 예정돼 있어 공화당과 민주당이 극단적인 대립 상황까지 갈 가능성은 높지 않다. 또 보호무역주의 부활 우려가 낮아졌다는 점은 보이지 않는 긍정적 변화다.

④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의 의도에 대한 시장의 오해 또는 연준의 실수

연준의 의도와 결정에 대한 잘못된 해석은 시장이 오랫동안 두려워 한 위험 요인이다. 현재 미국의 성장률과 인플레이션 수준에 비해 연준의 정책은 ‘Behind the curve(연준이 시장의 기대에 따라가는 형태)’에 있다.

 

그간 연준은 시장과 신중하게 소통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의 재정 및 세금 부양책의 영향이 강해질수록 연준 입지는 좁아질 것이다. 만약 연준이 실수를 저지르면 신흥국 시장 주식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⑤ 중국의 경착륙(신용위기·급격한 위안화 평가절하 등)

중국의 성장세는 여전히 견고하지만 과도한 신용과 높아진 부채 수준은 잠재적인 불확실성 요소다. 생산성 향상이 부진한 가운데 잠재성장률의 후퇴도 계속되고 있다. 향후 수년 내에 경기 경착륙이나 신용거품 붕괴 등의 확률을 30% 수준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실제 이런 상황이 발생할 경우 매우 재앙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다. 금융 시스템이 상대적으로 취약하거나 상품가격에 영향을 크게 받는 신흥국으로 피해가 옮겨갈 수 있다.

 

전준범 기자(bbeom@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