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강남 오피스텔 경비원 살인범 슬리퍼 끌고 법원 나타나

by조선일보

자신이 살고있는 오피스텔 경비원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강모(28)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강씨는 반바지, 슬리퍼 차림으로 법원에 나타났다. 마스크와 검은색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였다.

 

그는 “경비원 살해 혐의 인정하느냐” “왜 살해했느냐” “정신질환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경찰은 흉악범죄라는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쯤 서울 강남구 세곡동의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A(65)씨와 B(64)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두 경비원은 처남·매부 사이로 알려졌다.

 

강씨는 범행 한 시간이 지난 오후 10시 10분쯤, 오피스텔에서 걸어서 750m 거리의 수서서 대왕파출소를 스스로 찾아와 “사람을 죽였다”고 자수했다. 당시 검은색 모자와 선글라스, 검은색 마스크를 쓴 차림이었다고 한다. 강씨의 가방에선 손도끼와 25cm 길이(손잡이 포함)의 피가 묻은 등산용 칼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손도끼에 핏자국은 없었다”며 “피해 경비원은 수 차례 칼에 찔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꾸 환청이 들린다”, “정신병으로 약을 먹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씨가 복용했다는 정신병 약이 구체적으로 어떤 종류인지, 강씨가 조현병(정신분열증) 증세를 앓아왔던 것인지를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횡설수설하면서 제대로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강씨는 검거될 당시 “위층에서 소리가 들린다는 민원을 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

강남 오피스텔 경비원 살인범 슬리퍼

오피스텔 경비원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모(28)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8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안소영 기자

[안소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