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81년 '찰칵 찰칵' 캐논 필름카메라 퇴장

by조선일보

'EOS-1v' 판매 종료 발표

81년 '찰칵 찰칵' 캐논 필름카메라

일본 카메라 회사 캐논이 5월 30일 필름 카메라 판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1937년부터 81년간 계속해온 필름 카메라 사업에 막을 내리기로 결정한 것이다. 캐논은 "디지털 카메라 보급으로 필름 카메라 수요가 줄어 판매를 계속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캐논은 이날 지금까지 남아있던 유일한 필름 카메라 기종인 'EOS-1v'

〈사진〉 판매를 종료했다. 이 제품은 2000년 출시된 기종으로, 45개 자동 초점 포인트와 초당 9매 연속 촬영 기능을 갖추고 있다.

 

캐논은 이미 2010년 필름 카메라 생산을 중단하고 그 뒤 재고 상품 판매만 계속해 왔다. 이제는 판매도 안 하겠다는 의미다. 앞으로 부품이 남아 있는 경우에만 수리 서비스를 계속하다가 2025년 10월 31일을 기해 수리 서비스마저 중단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일본 주요 카메라 회사 중 필름 카메라를 생산하는 회사는 니콘만 남았다. 니콘은 필름 카메라 2종을 아직 생산 중이며 앞으로도 종료 예정은 없다고 밝혔다.

 

카메라뿐 아니라 필름 생산도 종막을 향해 가는 중이다. 후지필름은 올 10월을 끝으로 흑백 필름 판매를 종료할 방침이다.

 

일본 '카메라·영상기기공업회(CIPA)'에 따르면 일본 카메라업계의 필름 카메라 생산량은 1990년 538만대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07년에는 전성기의 100분의 1 수준인 5만4000대까지 줄어들었다. 2008년을 끝으로 일본 카메라·영상기기공업회는 필름 카메라에 대한 생산·출하량 통계 작성 자체를 중단했다.

 

[도쿄=김수혜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