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경지의 놀라운 변화

by조선일보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원시 습지 형태로 복원된 고창 운곡습지

자연은 스스로 피어난다. 고창 운곡습지에 필요한 건 무관심이었다. 사람 발길이 끊기고 30여 년이 지난 2011년 4월, 버려진 경작지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됐다. 꽉 막힌 대지에 물이 스며들고 생태가 살아났다. 서해안고속도로 고창 IC에서 자동차로 약 8분이면 생태계의 보고(寶庫), 운곡습지를 만난다. 길게 뻗은 4차선 고속도로에서 상상할 수 없던 호젓한 숲길과 원시 비경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과 삵이 갈대숲을 헤쳐 물고기를 잡거나, 배설물로 이곳이 터전임을 알린다. 총 860여 종에 이르는 생물이 서식하며 생태관광지역으로 선정된 고창 운곡습지는 자연의 무한 회복 탄력성을 보여주는 우수 사례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운곡저수지가 생기면서 운곡리와 용계리가 수몰됐다.

재생을 넘어선 상생의 손길로 다시 사람들을 초대하는 운곡습지. 그 운명은 1980년대에 바뀌었다. 정확히 말하면 1981년 전남 영광에 한빛원자력발전소가 들어서면서다. 발전용 냉각수를 공급하기 위한 운곡댐 건설이 그 시작이다. 고창군 아산면을 관통해 지나가는 주진천을 댐으로 막아 운곡저수지가 생기면서, 그곳에 자리한 운곡리와 용계리가 수몰됐다. 물에 잠기거나 경작이 금지되어 삶터를 잃은 9개 마을, 158세대 360명이 고향을 떠나야 했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운곡습지 초입 고인돌군 인근에는 과거 계단식 경작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았다.

습지를 개간한 계단식 논도 사라졌다. 30여 년이 흘러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경지는 놀라운 변화를 맞이한다. 사람은 대대로 살아온 터전을 잃었지만, 인적이 끊기니 경작으로 훼손된 습지는 원시 모습을 되찾은 것이다. 운곡습지의 복원은 어쩌면 필연인지도 모른다. 습지 인근에 분포한 고창 고인돌 442기가 200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되면서, 무분별한 개발을 막을 두 번째 계기가 마련됐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운곡습지 탐방로 초입을 걷는 사람들

물을 머금은 운곡 땅은 2009년 고창군 한웅재 부군수가 발견해 세상에 드러났다. 30년간 환경 담당 공무원으로 일한 덕분에 운곡습지의 변화를 한눈에 알아차렸다. 갓 태어난 아이의 잇몸 아래 손끝으로 만져지는 치근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없는 것은 아니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타박타박 걸으며 운곡습지의 자연과 만난다.

이제 운곡습지 탐방에 나서보자. 탐방안내소를 기점으로 출발하는데, 고인돌유적지 탐방안내소에서 1·3코스가, 친환경주차장에서 2·4코스가 시작된다. 1코스(3.6km, 왕복 1시간 40분 소요)는 탐방안내소에서 운곡습지생태연못, 생태둠벙을 거쳐 운곡람사르습지생태공원까지 이어진다. 거리가 가장 짧아 일반적으로 선호하는 코스다. 초입에 있는 고창고인돌군은 모르면 지나치기 쉽다. 고창 지역의 고인돌은 185개 군집에 1600여 기가 확인되는데, 운곡습지 1코스 초입의 오베이골(오방골의 전라도 사투리) 주변은 고인돌 최대 집중 분포지다. 너른 들판에 바둑판식 53기, 탁자식과 바둑판식 중간 형태인 지상석곽식 20기 등 고인돌 128기가 흩어져 있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벌어진 데크 발판 사이로 자라난 식물

본격적인 습지 탐방은 습지 보호용 신발 털이개에 신발을 털면서 시작된다. 혹여 신발에 묻은 생태 교란 외래종 식물이 습지 안으로 들어가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습지 탐방로는 한 사람이 지나갈 너비의 나무 데크로 조성되었다. 팔을 양쪽으로 조금만 뻗어도 난간이 잡힐 만한 거리다. 발판 또한 일정한 간격으로 벌어져 데크 아래 식물이 햇볕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고 인위적 간섭을 막기 위함인데, 다시 찾아온 자연과 상생하기 위한 노력이 만만치 않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물을 머금은 땅이 보이니 비로소 운곡습지에 온 실감이 난다.

타박타박 걷다 보면 지천으로 깔린 고마리가 눈에 띈다. 자연환경해설사 강중구 씨는 “물이 가득한 습지를 상상했는데 메마른 땅만 보인다는 탐방객이 많아요. 실제로 들어가면 물이 허리까지 차오르는 습지입니다”라고 전한다. 바람에 흔들리는 어리연꽃, 낙지다리, 병꽃나무, 익모초, 노루오줌 등 푸른 숲으로 통칭할 수 없는 ‘생명의 세계’가 바로 운곡습지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안내 표지판을 보고 운곡습지에 서식하는 동물을 알 수 있다.

길잡이 역할을 하는 안내 표지판도 재밌다. 삵, 담비, 수달, 붉은배새매, 팔색조 등 운곡습지에 서식하는 동물의 모습을 나무 표지판에 새겼다. 생태둠벙으로 가는 길목에서 마을 흔적을 확인할 수 있다. 외양간으로 보이는 벽돌 위로 무성한 수풀이 세월을 말해준다. 호젓한 걸음에 뻐꾸기와 꾀꼬리, 직박구리 소리가 박자를 맞춘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운곡저수지 동쪽과 서쪽에 있는 조류관찰대 풍경이 그림 같다.

2코스는 운곡저수지를 따라 한 바퀴 둘러보는 구간으로, 2시간 30분 정도 걸린다. 저수지 동쪽과 서쪽 조류관찰대에서 철새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3코스는 회암봉과 옥녀봉, 호암봉을 거쳐 운곡서원으로 이어진다. 운곡서원에서 탐방안내소까지 도보로 빠져나와야 하기 때문에 5시간 정도 걸린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운곡습지 탐방 1~4코스가 만나는 지점에 조성 중인 운곡람사르습지생태공원

현재 네 코스가 모두 만나는 지점에 운곡람사르습지생태공원이 조성 중이다. 생태공원에서 오른쪽으로 5분 정도 걸으면 동양 최대 고인돌을 만난다. 덮개돌 둘레 16m, 높이 5m, 무게 300t으로 추청되는 고인돌 앞에 서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지나온 길을 되돌아가는 동안 보지 못한 꽃을 보았다. 바람은 흙이 머금은 물길을 따라 땅속으로도 다니는 듯했다. 어쩌면 운곡습지는 사람이 빼앗긴 땅이 아니라, 자연이 내민 화해의 손길인지도 모른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청동기시대 각종 유물과 생활상을 알기 쉽게 전시한 고창고인돌박물관 내부

인근 고창고인돌박물관은 선사시대 사람들의 삶과 고인돌을 이해하는 장이다. 청동기시대 각종 유물과 생활상을 알기 쉽게 전시해 고인돌의 의미를 살펴볼 수 있다. 무엇보다 실제 유적이 지척에 있어 좋다. 박물관 앞에서 모로모로열차를 타면 드넓은 고인돌 유적과 마주한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소나무와 어우러진 맹종죽은 고창읍성의 명물이다.

고창고인돌박물관에서 5.7km 떨어진 고창읍성도 함께 둘러보자. 1453년 축조된 고창읍성(사적 145호)은 둘레 약 1.7km다. 봄날 철쭉 길과 답성 놀이 등으로 알려졌지만, 소나무와 어우러진 맹종죽을 놓칠 수 없다. 구불구불하게 자란 소나무 가지가 맹종죽을 껴안은 듯한 형상이 신비롭다. 운곡습지에서 시작된 고창 여행은 ‘상생’이란 단어가 떠오르게 한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책마을해리 입구부터 ‘누구나’ 책을 볼 수 있는 서가가 마련되었다.

‘누구나 책, 누구나 도서관’이라는 모토로 폐교가 살아 있는 책마을로 변신한 책마을해리에 가면 사람들의 따뜻한 정서가 느껴진다. 이곳에서는 누구나 책의 저자가 되어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활자 꾸미기, 편집하기, 전통 방식 제본 등 기획부터 제작까지 책에 관한 캠프가 열린다. ‘누구나’에 방점이 찍힌 이곳은 아이부터 80세 노인까지 그림을 그리고, 자기 이야기를 펼쳐놓는다. 더욱이 고창을 여행하며 새롭게 만난 생태와 역사, 문화, 예술 등이 책의 소재가 되어 의미 깊다.

30여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폐

직접 농사지은 채소로 건강한 먹거리를 맛보는 상하농원의 유기농 텃밭

인근 상하농원에서는 건강한 재료로 먹거리를 직접 만들고 체험하고 맛보는 공간이다. 깨끗한 환경에서 방목한 젖소를 만나고, 동물과 교감하는 동물농장에서 온 가족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좋다. 햄·과일·빵·발효 공방에서 각각의 제품을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당일 여행 코스>

고창고인돌박물관→운곡습지→책마을해리→상하농원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고창읍성→고창판소리박물관→고창군립미술관→고창고인돌박물관→운곡습지

둘째 날 / 학원농장→책마을해리→상하농원→동호해수욕장

여행정보

  1. 관련 웹사이트 주소

    고창군 문화관광 www.gochang.go.kr/culture

    고창군 운곡람사르습지 www.gochang.go.kr/ungok/index.gochang

    고창고인돌박물관 www.gochang.go.kr/gcdolmen

    책마을해리 https://blog.naver.com/pbvillage

    상하농원 www.sanghafarm.co.kr

  2.  

  3. 문의전화

    운곡습지탐방안내소 063)564-7076

    고창고인돌박물관 063)560-8666

    고창읍성 063)560-8067

    책마을해리 070-4175-0914

    상하농원 1522-3698

  4.  

  5.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고창,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6회(07:05~19:00) 운행, 약 3시간 10분 소요. 고창터미널 정류장에서 고창-죽림 농어촌버스, 고창고인돌박물관 정류장 하차, 약 30분 소요.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www.kobus.co.kr 고창공용버스터미널 063)563-3388

  6.  

  7. 자가운전 정보

    서해안고속도로→고창 IC에서 아산·선운산 방면 오른쪽→동서대로→고인돌공원길→고창고인돌박물관 주차장, 도보 10분

  8.  

  9. 이색 체험 정보

    시티투어버스 ‘팜팜시골버스’ 시범 운행 : 2018년 6월 23일·7월 28일 모니터링 투어(8월 본격 운영). 참가비 1만 원(체험·식사·교통비 포함). 고창읍성, 선운사, 운곡습지, 학원농장, 고인돌들꽃학습원 등 당일 여행.

  10.  

  11. 숙소

    힐링카운티 : 고창읍 석정2로, 063)560-7300 (굿스테이)

    선운산호텔 : 아산면 중촌길, 063)561-3377

    책마을해리 : 해리면 월봉성산길, 070-4175-0914

    고창읍성한옥마을 : 고창읍 동리로, 063)563-9977 (한국관광품질인증)

  12.  

  13. 주변 음식점

    조양관 : 한정식, 고창읍 천변남로, 063)564-2026

    청림정금자할매집 : 장어소금구이, 아산면 인천강서길, 063)564-1406

    천변밥집 : 생선구이, 고창읍 천변남로, 063)561-1824

  14.  

  15. 주변 볼거리

    고창판소리박물관, 선운산도립공원, 동호해수욕장, 학원농장

글, 사진 : 길지혜(여행작가)

기사 제공 : 한국관광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