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꿀팁 5가지

by조선일보

장마철 습기 전쟁,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장마철엔 기온이 높고 습기가 가득해 불쾌지수가 높아진다. /이건창호 제공

발바닥에 마루에가 철퍽 달라붙고, 무슨 옷을 입어도 꿉꿉해요. 샤워해도 한 두시간 후에는 다시 씻고 싶어지는 여름, 이제 머지 않았습니다. 하루종일 내릴 비 생각만 해도 덥고 습해지는 기분이 드실 거에요.

 

그러나 전기요금 생각하면 하루종일 에어컨 켜둘 수도 없는 노릇이죠. 장마철, 조금이나마 쾌적하게 날 수 있는 제습 ‘꿀팁’ 5가지를 알려드릴게요.

Tip1. 하루 두 번, 30분 환기 법칙 지키기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집안 전체에 바람길을 만들어 완전한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이건창호 제공

비가 그치지 않는 장마철이라고 창문을 하루종일 닫아놓고 있으면 집안이 눅눅해지기 마련이죠. 하루 두 번 30분 정도 환기 시간을 가져야 쾌적한 새 공기를 맞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곰팡이 예방에도 도움이 된답니다.

 

다만 창문을 무작정 열어두는 것은 큰 효과가 없어요. 집안 전체를 관통하는 바람길을 만들어야 공기 순환이 되는데 보통 현관문과 베란다를 활짝 열어두면 집안 구석구석까지 새 공기가 들어와 충분히 환기가 됩니다.

Tip2. 향긋한 커피 찌꺼기로 습기 잡기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근처 카페에서도 무료로 구할 수 있는 커피 찌꺼기는 제습 효과가 좋다. /이건창호 제공

커피를 내리고 남은 찌꺼기를 낡은 스타킹이나 촘촘한 천 주머니 등에 담아 신발장, 화장실 등 습하고 악취나는 곳에 놓아두면 습기 제거에 효과가 좋을 뿐더러 향긋한 커피 향이 나는 집이 된답니다. 방향제보다 습기 제거 효과를 강하게 보고 싶다면 2~3주에 한 번씩 새 찌꺼기로 갈아주는 것이 좋아요. 요즘에는 카페에서 커피 찌꺼기를 무료로 나눠주는 곳도 많으니 집 근처 카페를 잘 찾아보세요.

 

다만 커피 찌꺼기를 제습제로 사용하면 곰팡이가 피지는 않았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해요. 수분이 덜 빠져나가 곰팡이가 핀 커피 찌꺼기를 집안 구석구석에 놓는다면 습한 장마 시기를 틈타 어마어마하게 번식할 위험이 있겠죠. 따라서 신문지에 커피 찌꺼기를 펼쳐놓고 바짝 말린 후 사용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

Tip3. 최고의 천연 제습제, 숯 활용하기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숯은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에게 특히 좋은 천연 제습제다. /이건창호 제공

숯은 공기를 차단하거나 아주 극소량만 공급한 환경에서 나무를 태웠을 때 만들어져요. 이 과정에서 미세한 구멍이 많이 생기게 되는데, 이 구멍을 통해 수분을 흡수하는 것이 숯의 제습 원리에요. 환경이 건조할 때는 구멍에서 수분을 내보내기도 하기 때문에 습도를 조절하는 데 최적의 아이템이죠.

 

다공질(작은 구멍이 많이 있는 물질)인 숯에는 미생물이 많이 살고 있어서 공기 중의 나쁜 성분들을 분해하는 공기 청정 역할도 해요. 그야말로 천연 제습제의 교과서라고 할 수 있죠. 호흡기가 약한 사람들은 천연 숯으로 생활 습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겠죠. 습기를 머금은 숯은 햇볕에 바짝 말리면 재사용할 수도 있어 경제적이기까지 하답니다.

Tip4. 벌레 퇴치 효과까지, 굵은 소금 활용하기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주방, 냉장고 등 습기가 많고 벌레가 꼬이는 곳에는 굵은 소금을 두면 좋다. /이건창호 제공

검고 칙칙한 숯이 집의 전체 미관을 해친다는 생각이 든다면 숯보다 구하기 쉬운 천연 제습제인 굵은 소금을 활용해 보세요. 굵은 소금은 습기 제거와 벌레 퇴치 효과가 있어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효자 아이템이에요.

 

굵은 소금은 주방, 냉장고 등 음식과 관련된 곳에 특히 잘 어울려요. 작은 그릇에 굵은 소금을 담아 벌레가 잘 꼬이는 곳에 두면 장마철을 맞아 기승을 부리는 벌레를 퇴치할 수 있기 때문이죠. 제 역할을 다 하고 축축해진 소금은 프라이팬에 볶거나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다시 사용할 수 있어요.

Tip5. 습기 제거와 기분 전환에 좋은 향초 켜두기

커피,숯,소금…돈 별로 안드는 제습

습기 제거와 기분 전환을 도와주는 향초. /이건창호 제공

꿉꿉한 여름날, 집안 습기를 제거했다고 해도 꿉꿉한 기분을 떨쳐내지 못하겠다면 예쁜 향초로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려보세요. 집안 분위기를 은은하게 하면서도 달콤한 향까지 내뿜는 향초는 장마철 습기를 없애줄 뿐 아니라 기분 전환에도 도움을 준답니다.

 

다만 향초는 타면서 산소를 소모하기 때문에 향초를 피우고 난 후에는 꼭 환기를 해야 해요. 밀폐된 상태에서 향초를 피우거나 연기를 직접 흡입하는 것도 인체에 유해하니 삼가하세요. 향초 불꽃에 아이들 손이 닿지 않도록 안전한 곳에 두는 것도 잊지 말아야겠죠.

 

이지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