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공원의 비밀

by조선일보

버려진 철로의 변신, 뉴욕 하이라인파크

 

건축은 인류 역사와 함께 수천년을 공존해 왔다. 건축이 없는 인간 삶은 상상 불가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건축에 대해 잘 모른다. 땅집고는 쉽게 건축에 다가설 수 있도록 양진석 와이그룹 대표와 함께 특별한 의미와 가치가 담긴 국내외 건축물을 찾아간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미국 뉴욕 맨해튼의 하이라인파크. /FHL

도시 안에서는 수많은 건물이 지어지고 사라지는 과정이 반복된다. 때로는 완전히 새로운 건물이 존재감을 드러내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기존 시설물을 재활용해 만든 건물이 새 건물보다 더 주목받기도 한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1950년대 맨해튼의 로어 웨스트 사이드에서 고가 철로를 운행하던 화물열차. /FHL

마천루(摩天樓)의 도시 미국 뉴욕에는 옛 철로가 그냥 방치된 곳이 있었다. 1934년 20개의 블록을 가로지르며 맨해튼 로어웨스트사이드에서 운행되던 약 2.33㎞ 길이의 고가(高架) 화물 노선이었다. 철도업이 쇠락하며 1980년 운행이 완전 중단된 후 20여년 간 버려졌다.

 

뉴욕시는 ‘하이라인의 친구들(FHL·Friends of the High Line)’이란 시민단체와 의기투합해 이곳을 공원으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2003년 현상설계를 벌인 결과, 무려 36개국 700팀이 몰렸다. 폐기 직전 철로에 새 생명을 불어넣고 재생한다는 프로젝트가 많은 건축가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뉴욕시와 시민단체 노력으로 새로운 철로 공원으로 재탄생했다. /FHL

총 계획기간 10년, 시공기간 3년, 세 차례에 걸친 단계별 준공이 이뤄진 후 도시 흉물이었던 철로는 지상과 분리된 보행자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녹지 공간이 부족한 맨해튼에 새로운 개념의 철로 공원이 등장하게 된 것이다. 어떠한 도로와 횡단보도도 만나지 않고, 22개 블록을 관통하는 근사한 지상 공원이 탄생한 것이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하이라인파크는 센트럴파크 못지 않은 휴식 공간을 시민들에게 제공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FHL

하이라인에는 산책로도 있고, 공원에서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선데크(sun deck)도 조성돼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계단 형식의 벤치와 넓은 잔디광장도 있다. 뉴요커들은 이곳에서 휴식하면서 맨해튼 풍경과 라이브 음악도 즐긴다. 센트럴파크에나 가야 느낄 수 있었던 재미를 충분히 맛볼 수 있도록 다양한 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공원 곳곳에는 벤치와 선데크 시설까지 구비돼 허드슨강을 보면서 일광욕도 즐길 수 있다. /조선DB

이렇게 뉴욕의 새로운 공원 프로젝트는 대성공을 거뒀다. 사실 도심에 공원을 만드는 것은 그리 자주 있는 일도 아니고 쉬운 일도 아니다. 특히 도심 공원은 숫자보다 질이 더 중요하다. 하이라인의 성공으로 이른바 후광(後光) 효과도 생기기 시작했다. 하이라인에 인파가 몰리다 보니 공원 주변으로 조형물과 예술 작품이 즐비하게 들어섰다. 유명 건축가들의 건물 역시 공원 주변에 세워졌다.

맨해튼 하늘 2km를 가로지르는 공중

야간에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이색적인 패션쇼 등 다양한 문화활동이 펼쳐진다. /FHL

하이라인은 친환경 도시 공공디자인의 좋은 사례가 되면서 계속 진화하고 있는 뉴욕의 상징적인 공간이 됐다. 철거나 재건축이 아닌 재생을 선택해 시간과 비용을 상대적으로 절약하면서도 성공을 거둔 건축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그동안 ‘무엇을 세울 것인가’에만 관심을 갖고 살아왔다. 하지만 막대한 비용을 투자해 새롭게 짓는 것보다 기존 건축물을 멋지게 재생해 새로운 콘텐츠를 입히고 활성화하는 것이 더 의미있다. 때로는 무(無)에서 유(有)를 만들어 내는 것만이 능사가 아닐 수도 있다. ‘평범함’을 가공해 ‘탁월함’으로 승화시킬 때 그 가치는 배가될 수 있다.

 

양진석 와이그룹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