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내 골프채 폭행 사망' 유승현, 119 신고하며 "환자가 좀 기절했다"

by조선일보

조선일보

17일 골프채로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김포경찰서를 나섰다. /YTN 캡처

골프채로 아내 A(53)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119 신고 당시 "환자가 기절해 있다"고 말했다고 MBN이 보도했다.


19일 MBN에 따르면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 55분쯤 119구조대에 직접 신고하면서 ‘아내'라는 말 대신 ‘환자'라는 표현을 썼다. 공개된 119 신고 녹취록에서 유 전 의장은 통화가 연결되자 "여기 환자가 하나 있는데 빨리 와주셔야 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119 상황실 관계자가 "어디가 불편한 환자분이시냐"고 묻자 유 전 의장은 "예. 지금 부부싸움 하다가 안 좋습니다"라고 했다. "어디가 불편하냐"는 질문에는 "환자가 좀 기절을 했어요"라고 했다.


이 때문에 당시 119 상황실은 실신 환자라고 현장 상황을 인식하고, 구급 출동 명령을 내렸다고 MBN은 전했다.


또 유 전 의장은 "실신을 했냐. 의식이 있냐, 없냐"는 질문에는 "예. (의식이) 조금 있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환자 어깨를 세게 한번만 꼬집어 보라. 통증에 반응이 있냐"고 묻자 "예. 있어요"라고 했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해 아내 A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뒤 119구조대에 전화해 신고하고 경찰에 자수했다.


정인재 인천지법 부천지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17일 유 전 의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연 뒤 "도주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유 전 의장은 구속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당시 A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폭행으로 인한 사망으로 보인다"며 "심장파열도 확인되며, 이 파열은 폭행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A씨의 최종 부검 결과가 나온 뒤 살해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검토해 살인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유 전 의장은 2012~2014년 제5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2002년 김포시의원에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고, 2017년부터는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했다.


[백윤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