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by데일리라이프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인기 동물스타그램의 주인공 10

 

반려동물이 주는 행복은 매우 남다르다. 그들로 하여금 위안을 받고 사랑을 느끼며 책임감을 배우게 된다. 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반려동물을 키우기 힘들 때 대신 반려동물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면서 심리적 위안을 받고 만족감을 느끼기도 한다. 이런 사람을 ‘뷰니멀족’이라고 하는데 동물을 직접 키우지는 않지만 다른 사람들의 반려동물을 보면서 응원도 하고 나름의 만족감을 채울 수 있다. 뷰니멀족을 위한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을 소개하려고 한다. 웬만한 사람들보다 팔로워 수가 많고 인기가 많은 동물스타그램의 주인공을 만나보자.

옷 잘 입는 시바견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mensweardog

아마 전 세계의 반려견 중에서 옷을 가장 잘 입지 않을까? 캐주얼부터 슈트까지 모든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시바견 Bodhi는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 GQ, 타임지, CNN 등에 소개되고 각종 잡지의 커버 사진을 장식했다. 처음 재미 삼아 남편의 옷을 입혔는데 옷 입는 걸 질색하는 강아지들과는 달리 Bodhi는 마치 모델처럼 포즈까지 잡았을 정도라고 한다. 그렇게 Bodhi의 옷 입기는 시작되었고 남성복 화보 촬영을 통해 데뷔(?) 했다.

까만 눈썹이 있는 하얀색 고양이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samhaseyebrows

2012년 3월 집 근처에서 배회하는 한 고양이가 있었다. 길 고양이로 보기에는 이미 중성화 수술이 되어 있고 발바닥에 굳은살이 없었기에 원래 주인을 찾으려고 했지만 찾을 수 없었고 가족들은 그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와 키우기로 했다. 앤디 워홀의 고양이 이름인 샘을 따서 그에게도 샘이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다. 샘은 전체적으로 하얀 털을 갖고 있지만 꼬리 끝부분과 얼굴에만 까만 털을 갖고 있다. 근데 얼굴에 있는 까만 털이 기가 막히게 눈썹의 위치에, 그리고 八 자의 모습을 하고 있어 독특한 외모를 자랑한다.

근엄한 분위기를 뽐내는 수염 고양이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hamilton_the_hipster_cat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해밀턴이라는 고양이는 버려진 유기묘였다. 지역 소방관이 구출한 후 동물구조단체에 양도됐는데 지금의 반려인이 한눈에 반해 입양을 결정했다고 한다. 과자 프링글스의 콧수염 아저씨처럼 이 고양이에게는 멋진 콧수염이 있는데 사실 하얀색 털이 콧수염 모양으로 뒤덮여 있는 것으로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을 자아낸다. 반려인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에 사진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유명해졌고 힙스터 고양이라고 불리고 있다.

뾰루퉁 표정의 고양이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realgrumpycat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늘 뚱한 표정을 짓고 있는 고양이는 그럼피 캣이라는 애칭으로 유명하다. Tardar Sauce라는 이름의 이 고양이는 사실 왜소증과 하악 부정교합으로 생긴 표정인데 그 표정이 너무나 귀여워 많은 사람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2012년 처음 반려인이 고양이의 사진을 올리면서 화제가 됐고 혹시 포토샵으로 수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유튜브 영상 몇 편을 올렸더니 의혹은 순식간에 잠식하면서 인기 절정에 이르기도 했다. 그렇게 SNS를 시작으로 책이나 게임, 영화까지 출연하며 그 존재를 톡톡히 과시하고 있으며 이 고양이를 테마로 한 쇼핑몰에는 무려 천여 가지가 넘는 아이템이 판매되고 있다.

강아지 같은 토끼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wally_and_molly

언뜻 보면 털이 긴 강아지 같지만 사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토끼다. 우리가 겨울철에 흔히 입는 앙고라 소재의 옷이 바로 이 앙고라토끼로부터 얻게 되는 것인데 보슬보슬한 긴 털을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월리라는 이름의 이 토끼는 토끼답게 거대한 날개 모양의 귀와 푹신푹신한 발바닥을 갖고 있는 사랑스러운 존재다. 월리의 사진과 간단한 삽화가 채워진 책도 발간됐으며 아이부터 어른까지 볼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치명적인 매력의 고슴도치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darcytheflyinghedgehog

고슴도치가 사실 귀여운 반려동물 타입은 아니지만 Darcy라는 고슴도치를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고슴도치를 잘 모르는 사람이 봐도 귀여운 외모를 가진 이 고슴도치는 일본의 쇼타 츠카모토라는 포토그래퍼의 반려동물로 반려인의 냄새를 알고 있기 때문에 그에게는 털을 뾰족뾰족하게 세우지 않는다고 한다. 포토그래퍼답게 여러 가지 소품을 활용해서 재미있는 연출 사진을 찍어 사진을 보는 재미가 남다르다.

메롱 하는 고양이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iamlilbub

항상 메롱하고 귀여움 지수 200%를 발산하고 있는 고양이 BOB은 인디애나 외곽의 한 시골 창고에서 구조되면서 현재의 가족을 만나게 됐다. 항상 메롱을 하고 있는 이유는 왜소증과 하악 불균형 때문인데 그래서 다른 고양이들의 평균에 비해 훨씬 작고 아래턱이 위턱에 비해 짧아서 이가 자라지 않아 늘 혀가 나와 있다. 아픔을 갖고 있는 고양이지만 가족들의 많은 사랑과 보살핌 속에서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한다. BUB을 테마로 한 쇼핑몰에서는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특수 목적 반려동물을 위한 기금에 기부되고 있다.

아이를 사랑하는 프렌치 불독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ayasakai

일본 도쿄의 한 가정집, 프렌치 불독인 ‘무’와 그의 가장 좋은 친구 타스쿠와 그의 동생 세츠의 일상을 담은 인스타그램은 편안한 힐링을 준다. 반려동물을 아이와 함께 키운다는 것, 사실 많은 사람들의 로망이기도 하지만 쉽지만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런 마음을 위로하듯 이곳에서 접할 수 있는 따뜻한 사진들은 감동까지 준다. 팔베개를 하기도 하고 기대어 자기도 하며 함께 TV도 보면서 정말 형제 같은 모습이 흐뭇하게 느껴진다.

패셔니스타 치와와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montjiro

영화배우 못지않은 눈빛 표현, TPO에 맞는 스타일로 개성 넘치는 룩을 선보이고 있는 Montjiro는 동물 스타 중 최고의 패셔니스타로 손꼽히고 있다. Montjiro를 위한 옷인 듯 딱 맞는 핏이 예사롭지 않은데 미국 뉴욕의 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반려인 이토 마사노리가 직접 제작하거나 주문 제작해 만든다고 한다. 또한 의상 콘셉트에 맞는 적절한 액세서리를 함께 코디하면서 늘 완벽하고 세련된 룩을 보여주고 있다.

살아 있는 인형 기니 피그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사람보다 인기 많은 #동물스타그램

ⓒ Daily, Instagram ID @boobooandfriends

사실 반려동물의 사진을 찍기는 아이의 사진을 찍는 것만큼 어렵다. 제대로 된 커뮤니케이션이 되지도 않고 수시로 움직이기 때문인데 아메리칸 크리스티드라는 품종의 BooBoo라는 기니 피그는 예외다. 부드럽고 포근해 보이는 베이지색 털에 초롱초롱한 눈망울로 마치 살아 있는 인형같이 꼼짝 앉고 카메라 셔터를 받는 BooBoo는 사실 사진 촬영에 잘 협조하는 것 같지만 BooBoo의 귀차니즘이 100% 반영된 것이라고 한다. 그렇게 만들어진 사진들은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