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먹방, 겜방보다 재밌다!
요즘 '대세' 북튜브 채널 추천

by데일리

웬만한 도서관 부럽지 않은 북튜브 채널 추천

사진 : 유튜브 <공백의 책단장>

‘북튜브(booktube)’는 책과 유튜브의 합성어로, 책과 관련한 다양한 리뷰나 콘텐츠를 다룬 유튜브 채널을 의미한다. 북튜브는 책에 관한 콘텐츠를 통해 구독자와 책의 가치와 감상을 소통하고, 좋은 책이 있다면 구절을 읽거나 구독자와 함께 공유한다. 먹방, 게임, 브이로그 등처럼 대중화 반열에 오른 북튜브를 통해 책을 고르고, 또 책을 읽는 과정이 쉽게 여겨지면서, 우리 사회는 비로소 독서 문화의 깊은 가치를 인식하게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최근에는 문학부터 시작해 경영서 등 다양한 책의 내용을 소개하고 있는 북튜브가 많아져 북튜브가 유튜브의 한 트렌드가 된 것은 바람직한 기류라는 평가다. 그렇다면 바람직한 책 문화의 새 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북튜브 채널을 함께 살펴보기로 하자.

겨울서점

겨울서점은 책을 둘러싼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는 곳을 목적으로 하는 편안하고 정겨운 느낌의북튜브 채널이다. 겨울서점은 국내 1세대 북튜브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북튜브 채널이다. 초보 독서인부터 시작해 독서를 좋아하고, 다독하며, 애정하는 사람들에게도 사랑 받고 있는 북튜브 채널이라 할 수 있다. 영화관 옆 책방, 책 낭독, 겨울 라디오 등 북튜버인 김겨울이 깔끔하게 추려낸 엑기스 카데고리를 운영하면서도, 깔끔하고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반영되어 초보 독서인이라도 책을 좋아하고 애정하게끔 만드는 점이 매력인 북튜브 채널이다.

공백의 책단장

공백의 책단장은 좋은 책들을 읽고, 이야기하는 것에 중점을 둔 북튜브이다. 하나의 책에 대한 주제를 프로젝트처럼 깊이 파고 들어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독서 활동을 돕는다. 책을 여러 편으로 나눠 소개하고 있어 초보 독서인이라도 쉽게 진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책과 저작권 생방송, 목독 파티 참가 후기, 필사하기, 도서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하고 참신한 시도가 돋보이는 북튜브이다.

하자까의 오늘부터 한장씩

하자까의 오늘부터 한장씩은 책 리뷰와 소소한 일상 브이로그가 함께 융합된 북튜브이다. 책에 대한 주제를 꼼꼼하고 명쾌하게 해석하고 있어 책이 말하고자 하는 핵심 짚기나 주제 모색에 많은 도움을 준다. 출간 작업을 앞둔 작가로서의 브이로그 활동도 공개하고 있어 예비 작가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북튜브 채널이다. 치우치지 않고 두루 책을 읽는 ‘편독’이 반영되어 있다는 그의 소개에 걸맞게 그가 추천한 도서들은 왠지 모를 신뢰를 휘감은 독서를 가능하게 해준다.

책읽찌라

구독자 2.3만 명을 보유한 책읽찌라는 경쾌한 분위기 속에 다양한 방식을 통한 책 리뷰를 소개한다. 주로 ‘비밀신간’이라는 형식을 통해 책의 핵심 스토리를 재미있고 탄탄한 전개로 풀어나가며 책의 이해와 몰입을 돕는다. 2명이 영상통화로 책 수다를 나누거나 독서 모임 공지를 여는 등 다양한 형식을 꾀하고 있다.

책 읽기 좋은 날

책 읽기 좋은 날은 편안함과 따뜻함이 함께 하는 도서 리뷰를 진행한다. 학업에 지친 학생들, 업무에 지친 직장인들을 위해 다정하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책을 읽어주는 낭독 채널에 가까운 북튜브다. 종류에 불문하고 세계문학, 에세이, 한국문학, 신간 등을 두루 읽고 있고, 서평 리뷰단을 모집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돋보인다.

루나 펄스

루나 펄스는 세계의 다양한 고전 문학 작품을 음미하는 듯 읽어주는 북튜브다. 클래식 마니아라는 북튜버에 의해 낭독 후 클래식 음악을 한 곡씩 추천하고 있다. 루나 펄스 채널의 소개처럼 클래식 음악과 문학작품이 어우러진 영혼의 쉼터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감미로운 목소리가 압권으로 꿀잠을 보장하는 낭독을 들을 수 있다.

문학 줍줍

문학 줍줍은 일상생활에서 아쉽게 지나쳐버린 문학작품들을 주워 손에 쥐어주는 듯한 도서 리뷰를 하는 북튜브이다. 긴 문학작품을 읽고 싶지만 읽을 시간이 없어 방황하는 독서인들에게 적합한 채널이다. 문학 고전을 간결하게 정리하고 있고, 라디오를 듣는 듯 감미로운 목소리로 흘려 듣기 좋은 북튜브이다.

어 북 유토피아

어북 유토피아는 구독자 37만 명을 보유한 미국 대학생 사샤 앨즈 버그가 운영하는 북튜브이다. 상큼하고 밝은 에너지로 전 세계적으로 팬층이 탄탄하게 형성되어 있다. 주로 책과 영화 리뷰를 중점으로 하며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주로 ‘인생을 바꾼 독서’ 등의 강력한 주제로 도서를 리뷰하거나 바람직한 독서 습관 등에 도움이 되는 독서 콘텐츠를 공유하고 있다.

사월이네 북리뷰

사월이네 북리뷰는 다양한 분야의 독서 리뷰와 작가 이야기를 중점에 둔 북튜브이다. 고전을 주로 다루고 있으며 특이하게도 작가에 대한 풍부하고 전문적인 지식을 나눠주고 있어 독서 역량 키우기에 큰 도움이 된다. 서점 투어나 동화 낭독 등 독특하고 알찬 콘텐츠도 다양해 독서가 재미 있고 친근하게 다가올 수 있도록 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다.


김태연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