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낭만 시즈닝' 뿌려진
파리 베스트 맛집 7

by데일리

파리 여행 맛집 best 7

 

파리의 여행은 흔히 낭만이라고 말한다. 사진으로 수없이 봐 온 파리의 랜드마크, 에펠탑을 실제로 마주했을 때 그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루브르 박물관의 수없이 많은 명작을 직접 볼 수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한가지 작품 앞에서만 꽤 오랜 시간 앉아있을 수 있는 사치, 이것 역시 낭만이다. 예술가들의 회동 장소였던 몽마르트르에서 바라보는 파리 시내의 전경은 평생 기억하고 싶은 순간의 조각으로 자리 잡았다. 수많은 랜드마크를 뒤로하고 어느 노천카페에 앉아 시간의 흐름을 만끽하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낭만이 느껴진다. 그러다 보니 파리에서 즐기는 음식들도 기본적으로 낭만 시즈닝이 잔뜩 뿌려져 있다. 잠시 잊고 지냈던 낭만 감상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파리에서의 소중한 시간, 낭만 시즈닝 가득한 파리의 맛집을 소개한다.

Robert et Louise(로벨 에 루이즈)

사진 : 로벨 에 루이즈 홈페이지

진짜 맛있는 스테이크 맛집을 찾고 싶다면 바로 이곳이다. 1937년 처음 문을 열고 2대째 내려오고 있는 전통 있는 곳으로 현지인들에게도 오래전부터 사랑받아 왔다. 입소문이 나면서 관광객들도 꽤 많아진 편이라 예약을 미리 하는 것이 좋다. 시간의 흔적이 느껴지는 인테리어 소품들이 가게를 빼곡하게 채우고 있어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곳 스테이크 맛의 비결은 화덕에 구워준다는 것인데 불향이 가미되어 남다른 맛을 자랑한다.

Robert et Louise : 64 Rue Vieille du Temple, 75003 Paris, 프랑스

  1. 주소: 64 rue Vieille du Temple, 75003
  2. 영업시간: 월-토요일(18:30-22:30)ㅣ금-토요일(12:00-15:00|18:30-22:30)|일요일 12:00-22:30
  3. 메뉴: 립 스테이크(50€)ㅣ프레시 소시지(7€)ㅣ에스까르고(8.5€)

Le chalet des iles(르 샬레 데 질)

사진 : 르 샬레 데 질 홈페이지

복잡 복잡한 파리 시내에서 오아시스를 찾는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에펠탑 근처에서 살짝 벗어난 곳에 있는 레스토랑은 호수로 둘러싸여 있어 작은 보트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잔잔하게 일렁이는 호수, 바람과 햇빛 그리고 자연까지 더해져 마치 프랑스 외곽 작은 시골 마을에 온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때문에 가게 안쪽보다는 바깥에서 자연을 느끼며 식사를 하는 것을 추천, 브레이크 타임 시간이 꽤 긴 편이니 참조하는 것이 좋다.

Le Chalet des Iles : 14 Chemin de Ceinture du Lac Inférieur, 75016 Paris, 프랑스

  1. 주소: 4 Chemin de Ceinture du Lac Inférieur, 75016 Paris
  2. 영업시간: 12:00-15:00|19:30-22:30
  3. 메뉴: 에피타이저(12€-22€)ㅣ스테이크(20€-36€)ㅣ파스타(16€-22€)

Pizzeria Popolare (핏제리아 포폴라레)

사진 : 핏제리아 포폴라레 홈페이지

현지인 포함 관광객까지 매일 긴 줄에 수많은 술병 안에 넣어 놓은 화려한 조명만 보면 클럽이나 펍을 연상케 하지만 사실 이곳은 알아주는 피자 맛집이다. 관광지 근처에서는 피자 1조각에 10€를 받는 곳도 있는데 이곳에서는 피자 한 판이 가장 저렴한 것 기준 5€이니 가격만큼은 그 어떤 것도 따라올 수 없다. 물론 맛도 확실하게 보장한다. 빅마마 그룹이라고 하는 유명 외식 프랜차이즈에서 운영하고 사용되는 대부분의 재료를 이탈리아에서 직접 가져오며 나폴리식 피자를 선보이고 있다.

Pizzeria Popolare : 111 Rue Réaumur, 75002 Paris, 프랑스

  1. 주소: 111 rue Reaumur, 75002
  2. 영업시간: 일-목요일(11:45-14:15|18:30-22:45)ㅣ금-토요일(12:00-15:15|18:30-22:45)
  3. 메뉴: 화덕 피자(5€-11€)

Café Indiana(카페 인디아나)-바스티유점

ⓒ Daily, Instagram ID @indiana_cafe

파리 시내에만 17개가 있는 카페 인디아나는 11가지 종류의 버거와 다양한 멕시칸 요리, 샐러드, 클럽 샌드위치 등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수제 버거의 가격이 10유로대로 저렴한 편이라 물가가 높은 파리에서 나름 합리적인 식사를 할 수 있다. 버거와 함께 제공되는 프렌치프라이는 케첩 대신 마요네즈를 찍어 먹으면 훨씬 맛있다. 여기에 맥주 한 잔까지 곁들인다면 여행의 쉼표를 분명히 찍어줄 것이다.

Indiana Café - Bastille : 14 Place de la Bastille, 75011 Paris, 프랑스

  1. 주소: 14 Place de La Bastille - 75011 Paris
  2. 영업시간: 월-토요일 08:00-14:00ㅣ일요일 11:00-16:00
  3. 메뉴: 버거(13€-20€)ㅣBBQ(16€-18€)ㅣ클럽 샌드위치(13€-14€)

La Jacobine(라 자코벵)

ⓒ Daily, Instagram ID @lajacobine

파리 중심가의 골목을 조금만 헤매다 보면 파사쥬 느낌 물씬 풍기는 한 골목에서 프랑스 가정식 요리 전문점인 라 자코뱅을 만날 수 있다. 서버의 서비스가 매우 좋다고 알려진 곳으로 음식 맛도 서비스만큼이나 깔끔하고 훌륭하다. 홈메이드 스타일의 양파 수프와 부드러운 식감의 오리 콩테는 꼭 먹어봐야 할 메뉴. 와인과 곁들이면 좋은 메뉴들로 간이 다소 센 편이니 방문 전 참조하는 것이 좋다. 이곳에는 전문 파티시에가 있는 곳으로 비주얼과 맛 모두 사로잡은 디저트 메뉴도 꼭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La Jacobine : 59-61 Rue Saint-André des Arts, 75006 Paris, 프랑스

  1. 주소: 59-61 Rue Saint-André des Arts, 75006 Paris
  2. 영업시간: 화-일요일(12:00-23:00)ㅣ월요일 18:00-23:00
  3. 메뉴: 애피타이저+메인+디저트(34€)

La Petite Chaise(라 쁘띠 쉐즈)

사진 : 라 쁘띠 쉐즈 홈페이지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레스토랑으로 1680년부터 음식을 만들어 팔기 시작해 지금에 이르기까지 340여 년을 지내온 곳이다. 오랜 역사만큼이나 직원들의 자부심도 대단해 최상의 서비스로 더욱더 맛있고 격식 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프랑스 요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클래식한 메뉴들로 구성이 되어 있으며 런치 시 애피타이저와 메인 요리, 디저트 그리고 커피까지 33유로에 즐길 수 있어 매우 알차다.

La Petite Chaise : 36 Rue de Grenelle, 75007 Paris, 프랑스

  1. 주소: 36 rue de Grenelle | 75007, 75007 Paris, France
  2. 영업시간: 12:00-14:00ㅣ19:00-23:00
  3. 메뉴: 런치 애피타이저+메인+디저트+커피(33€)ㅣ디너 애피타이저+메인+디저트(36€)

Chez Janou(쉐 자누)

ⓒ Daily, Instagram ID @chezjanou

마레 지구를 천천히 둘러보고 살짝 출출할 때 방문하면 좋은 곳이다. 외관과 달리 가게 내부는 빈티지 팝 느낌이 물씬 풍긴다. 인기가 많은 메뉴는 오리 스테이크와 관자 리조또로 왠지 그림책에서나 볼 법한 비주얼의 오리 스테이크는 우리에게 약간 생소한 조리법이긴 하지만 막상 먹어보면 한국인 입맛에 찰떡같이 잘 맞는다. 레드와인 베이스 소스와 곁들이면 감칠맛이 훨씬 좋다. 토실토실한 관자가 올려진 고소한 맛의 리조또도 추천 메뉴다.

Chez Janou : 2 Rue Roger Verlomme, 75003 Paris, 프랑스

  1. 주소: 2 rue Roger Verlomme, 75003 파리 프랑스
  2. 영업시간: 월-금요일 12:00-15:00ㅣ19:00-00:00 토-일요일 07:00-16:00
  3. 메뉴: 로즈메리 오리 가슴살 스테이크(20€)ㅣ샐러드(14€)ㅣ관자 리조또(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