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부담되게 오른 버스&지하철 교통비 '확'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

by데일리

교통비 아까워? 대중교통 저렴하게 이용하는 방법!

[OOO님의 6월 교통이용대금 125,400원이 출금 예정입니다.] 세상에서 제일 짜증나는 문자는 아마 교통대금 출금 예정 안내 문자가 아닐까? 교통비가 빠져나가고 순식간에 훅 줄어들 잔액을 생각하면 괜히 속이 쓰린 것 같다. 그렇다고 출근을 안 할 수도 없는 노릇. 돈 벌러 나가서 돈 쓰다 돌아오는 것만 같아 속이 답답하다. 어떻게 조금이라도 아껴볼 수 없을까? 교통비 때문에 매달 스트레스받는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대중교통 똑같이 타고 돈은 더 적게 내는 방법! 메모장과 연필을 준비하고, 아래에 이어지는 내용을 확인해 대중교통을 보다 '똑똑하게' 이용해보자.

티 마일리지 활용하기

서울시의 첨단 교통카드인 티머니는 대중교통에서 이용 가능한 선불카드다. 사기업에서 운영하는 것이 아닌, 서울시가 대주주(지분36%)인 회사 (주)한국스마트카드에서 운영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카드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지난 2014년 말부터 두 번의 시범서비스를 거쳐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티머니 마일리지를 확대 제공하기 시작했다. 티머니의 마일리지 혜택은 충전할 때 2%, 사용할 때 0.2% 쌓이는 방식으로 제공되고 있다. 2.2%는 현재 국내 어떤 신용카드에서도 찾기 힘든 적립률이다. 다만 충전은 지하철역이나 ATM기와 같은 무인 충전소에서만 가능하며, 한 달에 1,500마일까지 쌓을 수 있다. 적립된 티 마일리지는 티머니로 충전하거나, 통신사 데이터 충전, 캐시백 환급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정기 승차권 구매하기

매일 지하철만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사람들이라면 지하철 정기권을 구매하는 편이 교통비 절약에 도움 된다. 지하철 정기권은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한 달(30일)의 기간과 60회의 횟수를 한정하여 운임 요금을 할인해주는 제도이다. 이용 구간에 따라 조금씩의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운임의 약 15%가 할인되므로 매일같이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큰 혜택이라 할 수 있다. 서울 전용 정기권은 지하철 1회 기본운임(1,250원)의 44회 사용 금액인 55,000원이다. 1,250원으로 60회를 이용하면 75,000원이므로 무려 20,000원, 26%가 넘는 할인율을 자랑한다. 다만 이 정기권은 서울 시내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므로 경기권이나 천안 등 다른 지역에서 정기권을 이용하고 싶다면, 거리비례용으로 충전을 해야 한다. 거리비례용은 이용구간에 따라 14단계로 나뉘며, 본인이 이용할 구간이 몇 단계에 해당하는지 알기 위해서는 각 역사에 위치한 교통카드 충전기에서 직접 구간을 선택하거나,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 '사이버스테이션'에 접속하여 확인할 수 있다. 정기권 카드는 역무실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최초 구매 이후로는 충전을 통해 계속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카드의 가격은 2,500원이며 꼭 현금으로만 결제가 가능하다고 하니 이 점을 참고해야 하겠다.

광역알뜰교통카드 2.0 사전 신청

티머니와 지하철 정기권이 선불로 충전하는 방식인 것에 반해, 광역알뜰교통카드는 후불제로 이용이 가능하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로 최대 30% 대중교통 요금을 할인받는 제도로, 2018년 이미 세종, 울산, 전주에서 시범사업을 거치며 편의성과 혜택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지하철 정기권과 다르게 마을버스, 광역버스 등 다양한 대중교통에서 모두 이용 가능하고, 전국 모든 지역에서 호환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날에는 마일리지를 2배로 적립해주거나, 일정 수준 이상의 마일리지 적립 시 자동차 보험 할인을 적용시켜주는 등 여러 가지 혜택이 예정되어 있다. 그러나 아직 시범사업 단계이므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한 지역인지 확인 후 체험단 등록을 통해서 이용이 가능하다. 서울시 및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이용이 가능하게끔 점진적으로 확대 시행될 예정이므로 지방에 거주하는 시민들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30%+α 할인…‘광역알뜰교통카드 2.0’ 나온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할인을 받는다? 지하철 조조할인

사진: SBS CNBC 백브리핑 시시각각

매일같이 사람들로 터져나갈 것 같은 출근길이 지겹다면, 남들보다 한 시간 더 일찍 하루를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출근길에 저렴한 운임은 덤이다. 오전 6시 30분 이전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기본요금의 20%를 할인해주는 이 제도를 통해 지하철 250원, 시내버스 240원, 마을버스 18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또한 환승 시에도 처음 탑승시간을 기준으로 요금이 책정되기 때문에 할인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돈도 아끼고 건강도 챙기고! 따릉이 이용​

회사까지의 거리가 많이 멀지 않다면 서울시 공공 자전거 대여 서비스 따릉이를 이용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매일같이 앉아서 일을 해야 하는 직장인들에게 간단한 운동이 되어 줄 뿐만 아니라 저렴한 가격으로 주머니 사정까지 챙길 수 있어 일석이조다. 따릉이는 1일권(1시간권 기준) 1,000원, 정기권(365일, 1시간권 기준) 30,000원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후자의 경우 기본대여시간은 1시간이며, 시간을 초과할 경우 5분에 200원씩 추가 요금이 발생한다. 1시간이 짧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1회 대여 당 1시간의 시간이 부여되므로, 반납 후 바로 다시 대여하거나 퇴근 시 또다시 대여해도 새롭게 1시간의 이용시간을 제공받게 된다.

 

김가빈 press@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