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양치질만큼 중요한 칫솔 교체, 몇 개월이 적당할까?

by데일리

칫솔 교체는 언제 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

칫솔은 우리 생활에서 매일매일 사용하는 생필품이자 직접 입안에 닿는 용품이다. 아침, 점심, 저녁으로 마주하는 칫솔이 너무 익숙해서일까? 칫솔모가 양옆으로 쫙 벌어져 있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소홀히 대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하지만 직접 그리고 자주 내 몸에 닿는 용품인 만큼 평소 칫솔 관리를 꼼꼼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칫솔 교체 주기는 3개월!

충치나 치주 질환 등을 예방하고, 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올바른 칫솔질이 가장 중요하다. 본인에게 맞는 칫솔을 선택하고, 칫솔질하는 방법도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하지만, 기존의 칫솔을 정기적으로 교체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사람들은 보통 칫솔을 교체할 시기를 ‘칫솔모가 벌어졌는지의 여부’에 따라 결정한다. 하지만 칫솔모가 벌어지거나 망가지지 않았더라도 3개월이 지나면 규칙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대한치주과학회에 실린 ‘새 칫솔과 마모된 칫솔의 치태제거효율에 관한 비교연구’에 따르면 마모도 높은 칫솔일수록 치태제거 능력이 새 칫솔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칫솔모가 마모되면 칫솔질이 효율적으로 되지 않고 잇몸을 손상시키기 때문에 벌어지거나 낡지 않아도 3개월마다 칫솔을 교체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칫솔 선정과 관리법

칫솔을 고를 때는 무엇보다 칫솔모의 크기와 강도를 우선으로 살펴봐야 한다. 칫솔모는 앞이 둥글고 본인의 치아 2~3개 정도를 덮는 크기에 모가 촘촘히 나 있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강한 칫솔모의 경우 플라크는 잘 제거되지만 치아나 잇몸이 손상될 수 있어서 치태가 많은 사람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부드러운 칫솔모는 치아와 잇몸 손상 위험은 적으나 세정력이 약해, 5분 정도 닦아준다. 또한, 칫솔모가 빨리 마모되는 경향이 있어 1~2개월마다 교체하는 것이 좋다. 치아가 건강한 사람은 보통 칫솔모를 사용하면 된다.

3개월마다 칫솔을 교체한다 하더라도 올바른 방법으로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 칫솔질한 후에는 칫솔모를 엄지손가락으로 문질러 깨끗이 씻은 후 완전히 건조해야 한다. 만약 칫솔에 습기가 남아있으면 세균이 번식의 위험성이 있다. 여러 사람의 칫솔을 한 칫솔 통에 보관하는 것도 좋지 않다. 충치균이나 다른 세균이 옮겨갈 수 있기 때문이다. 칫솔을 씻은 후 건조기 등으로 물기를 제거한 뒤 개인 컵에 꽂아 바람이 잘 통하는 창가에 보관하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