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영장심사 출석 최경환, 기자 질문에 불편한 기색…‘레이저 눈빛’ 포착

by동아일보

영장심사 출석 최경환, 기자 질문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면서 기자의 질문에 우병우 전 수석처럼 노려보고 있다. 사진=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3)이 3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법원에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강부영 판사의 심리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뇌물)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경환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최 의원은 심리시간을 10여분 앞둔 오전 10시18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국정원 특활비 1억원 수수를 인정하느냐’, ‘어떤 혐의를 소명할 것인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입을 닫은 채 법정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한 기자를 노려보며 불편한 기색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했다. 이 모습은 당시 취재진 카메라에 그대로 포착됐다. 마치 우병우 전 수석을 떠오르게 하는 표정이었다.

 

친박(친박근혜) 핵심인사인 최 의원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국정원에서 특활비 1억여원을 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