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by동아일보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올해는 ‘덜 짜게’ 드십시다

직장인 A씨는 얼마 전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에 30분 간 시달렸습니다. 호흡 곤란, 식은땀, 구토도 지속됐죠. ‘컨디션이 좋지 않았나 보다’고 생각하고 넘겼지만 열흘 후 사망한 A씨. 사인은 뇌경색이었습니다.

 

원인은 짜게 먹는 평소 식습관. 한국인 식탁은 유독 절인 음식, 찌개류가 많이 올라옵니다. 국내 1인당 소금섭취량은 약 10g~12g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장량(5g)의 2배 이상인데요. 이를 1년치로 계산하면 약 6kg에 이릅니다.

 

최근 코스탄티노 아이어데콜라 미국 코넬대 의대 교수팀은 ‘지속적으로 많은 양의 소금을 섭취할 때 뇌 기능에 저하가 일어나는 과정’을 쥐 실험을 통해 밝혀 화제를 모았습니다. 쥐에게 저염식과 고염식을 4~24주 각각 먹인 뒤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영상을 촬영했는데요. 시간에 따른 뇌 속 혈류량과 혈액 속 혈구의 수를 측정했죠. 고염식을 한 쥐는 사고를 관장하는 뇌의 피질과 기억력을 관장하는 해마 부위의 혈류량이 25¤28% 줄어든 반면 장내 혈중 백혈구 수는 크게 늘었습니다. 짜게 먹는 식습관은 대뇌 혈류량을 크게 감소시키고 뇌세포활동을 방해해 뇌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죠.

 

그렇다고 당장 소금 섭취를 줄이는 건 어렵습니다. 일상적인 노력을 해야 하죠.

 

신맛과 단맛을 적절히 첨가하면 적은 양의 소금으로도 음식의 풍미를 살릴 수 있습니다. 또한 소금을 적게 넣고 후춧가루, 고춧가루, 파, 마늘, 생강 등을 이용해 맛을 낼 수도 있죠.

 

버섯이나 파슬리와 같이 식품 자체의 향미가 독특한 채소를 첨가해 조리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양념이 재료 속까지 배는 조림이나 찜보다는 데치거나 굽는 조리법을 활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뜨거울 때 간을 보면 맛을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먹기 직전에 간을 하면 도움이 됩니다.

 

오늘부터 ‘덜 짜게’ 먹는 것 어떨까요?

 

사진 출처| 동아일보DB·뉴시스·Pixabay·EBS

기획·제작| 김아연 기자·한지혜 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