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by동아일보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1.

아직도 친가 외가 차별하나요?

 

#2.

“내동생 LG 입사하고 얼마안되서 할아버지 돌아가셨는데 외가라는 이유로 휴가도 안나오더라… 난 휴가나와서 당연히 다 그럴줄 알았는데… 진심 문화충격이었음…”(ID: ibm3****)

 

“맞는 말씀이예요~~초등학교에도 친가 외가……상을 당했을때 결석일수가 다르더라구요~~

이건 바뀌어야죠!!!!” (ID:naza****)

 

“무슨 말도 안되는. 기사보고 완전 충격먹음. 친가 외가 상조지원 다를수 있다는거 첨 봤음.”(ID: yua****)

 

#3.

“외할머니가 키워주셨는데… 친할머니 발인만 지키라고요?”

기사에 달린 댓글입니다.

 

이 기사는 일하는 엄마를 대신해

손자 손녀를 돌보는 외조부모가 늘며

외가를 더 가까운 가족으로 느끼는

한국 사회의 문화가 생긴 지 오래지만

여전히 기업들의 상조 정책은

친가 위주를 못 벗어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4.

동아일보가 국내 10대 그룹의 상조 지원 현황을 알아본 결과 이 중 6곳이

휴가일수, 조의금, 지원 물품 등에서 친가와 외가를 차별하고 있었습니다.

 

#5.

이를 접한 독자들의 반응과 사례도 다양한데요.

 

#6.

“이런 것보면 회사 사장님들은 외가없이 태어나신듯…”(ID: setu****)

 

“갓 결혼한 며느리한테 자긴 애 못봐준다고하면서 본인딸한텐 애봐줄테니 한달이고 두달이고 놓고가라더라 결국 신랑문제로 여러번의 인공, 시험관시술받으며 힘들게 임신해서 만6년만에 아들낳았다 그런데 초등학생외손주들 감기걸릴까봐 벌벌거리며 나한텐 핏덩이친손자 열이 40도라 응급실갔는데 시댁안왔다고 애핑계댄다고 쌍욕시전… 막상 데려가면 본인 손목아프다고 안아주질않더라 돌지난 우리애 지금까지 다섯번도 안안아줌…더군다나 아기는 친정부모님도움받아 키우고있다 이런상황에서 우리애가 누굴 할머니라 생각할까? 말도안되는 이런문화는 없어져야한다.”(ID: yiso****)

 

대한민국은 후진국입니다(ID: yayo****)

 

#7.

조사 범위를 넓혀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국내 100여 개 대·중견기업의 상조 지원 대행업체 A사에 따르면

고객사인 사업장 1005곳 중

조부모상과 외조부모상을 ‘차별 없이’ 모두 지원하는 곳은 10%도 안 되죠.

 

“기업들이 친가와 외가를 차별하는 건 친족 제도의 잔재를 그대로 유지해 왔기 때문”(양현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8.

“윗상사가 외할머니 발인이 중요하냐 일이 더중요하냐 물어봤었죠. 전 발인이 더 중요했고 일은 바쁘지 않은 상태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너가 빠지면 누가 이 일을 하겠냐고. 할 사람 많았습니다. 세상에 내가 빠지면 돌아가지 않는 일이 있습니까. 있긴하겠죠.외할머니가 어릴때부터 지금까지 봐주신분인데. 너무 하는거 아닙니까. 회사 상사들. 사장들 적당히 하시죠.

인성갑들.”(ID: rien****)

 

2005년 호주제가 폐지된 만큼

기업들의 문화적 사고도 바뀌어야합니다.

 

동아일보 디지털뉴스팀

원본l 이지훈 기자

사진 출처l 동아일보DB·PIXABAY·FLATICON

기획·제작l 김아연 기자·김채은 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