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아랑 “곽윤기 번호, ‘해주세요’로 저장”…무슨 뜻?

by동아일보

김아랑 “곽윤기 번호, ‘해주세요’로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 동료 선수 곽윤기를 남다른 애칭으로 휴대전화에 저장했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김아랑과 곽윤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아랑은 곽윤기에 대해 “오빠는 제가 부탁하는 걸 다 들어준다. ‘나를 심부름 센터로 생각하는 것 같아’라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휴대전화에 이름도 ‘해주세요’라고 저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곽윤기는 “저는 부탁이라고 생각 안 하는데, 아랑이는 부탁이라고 생각하고 미안해하는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김아랑은 곽윤기가 자신을 챙겨줬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스케이트가 예민하다 보니 손상이 가지 않게 잘 챙겨야 하는데, 윤기 오빠가 해외 시합 경험이 많다 보니 제 스케이트를 몇 번 챙겨줬다”고 밝혔다.

 

그러자 곽윤기는 “우리나라 선수들은 스케이트를 보통 통째로 넣는데 외국 선수들은 스케이트와 날을 분리해서 다닌다. 제가 그걸 보고 챙겨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