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이재명 “형사책임 물을 것”…홍준표 “쌍욕 한 것 두고 형사고소 운운? 쯔쯔쯔”

by동아일보

이재명 “형사책임 물을 것”…홍준표

홍준표 대표. 사진=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친형·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으로 형사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가운데, 홍 대표는 15일 “다급하긴 했나 보다”라며 비아냥 댔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기 친형과 형수에게 육두문자 쌍욕을 한 것을 두고 형사고소 운운하는 것을 보니 사실은 사실인 모양”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익성과 후보 검증 차원에서 그것을 공개하려는 것인데 그걸 못하게 하면 무엇으로 경기도민의 판단을 받는가?”라며 “쯔쯔쯔 다급하긴 했나 보다”라며 이 후보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왜 그런 입에 담기조차 거북한 쌍욕을 형님과 형수에게 했는가”라며 되물었다.

 

앞서 13일 홍 대표는 6·13 지방선거 한국당 서울 필승결의대회에서 “이재명 시장이라는 사람이 자기 형수하고 형님한테 육두문자로 쌍욕하는 게 있다”며 “자기 친형님, 형수한테 이런 입에 담지 못할 육두문자 쌍욕하는 사람이 경기도지사가 되면 경기도민들한테는 어떤 욕을 하겠느냐”고 말했다.

 

남 후보 역시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재명 후보를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민주당에 경기지사 후보 교체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이 후보는 14일 홍 대표와 남 후보를 향해 “저질 네거티브와 동조행위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의 형사책임은 물론 손해배상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며 “정확한 정보가 생명인 대의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저를 비난하되 고의적 사실왜곡 조작은 하지 말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