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도시어부’ 좌절·환호케 한 전설의 ‘붉바리’ 뭐길래?…최자X이경규, ‘2연타’ 짜릿

by동아일보

‘도시어부’ 좌절·환호케 한 전설의

사진= 채널A ‘도시어부’ 캡처

그룹 다이나믹듀오의 최자가 ‘도시어부’에 출연한 첫 출연에서 전설의 ‘붉바리’ 2연타에 성공했다. 개그맨 이경규도 붉바리 2연타에 성공하며 다시 한번 ‘어복 황제’임을 입증했다.

 

31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가수 에릭남과 최자가 전남 완도에서 도시어부들과 낚시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농어목 바리과의 바닷물고기인 붉바리는 다금바리에 버금가는 최고급 어종이다. 수온이 높은 연안의 암초지대에 주로 서식한다. 흰살 생선으로 살이 담백하고 깨끗하며 씹는 맛이 좋아 바리과 어류 중에서 고급종으로 취급되나 그 수가 매우 적다. 어선에서 던진 그물에 가끔 걸리거나, 낚시로 드물게 잡힌다.

 

붉바리를 잡기 위해 반년 만에 다시 완도를 찾은 도시어부들은 “낚시하기 딱 좋은 날씨다. 이번에는 꼭 붉바리를 잡을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지난해 연말 완도를 찾았던 도시어부들은 거센 파도 속에서 붉바리 대신 쏨뱅이만 잡아올린 바 있다.

 

제작진은 “붉바리 잡으면 황금 배지”라고 말해 도시어부들과 게스트들의 투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낚시가 시작되자 역시나 쏨뱅이만 따라 올라왔다. 이에 이른바 ‘붉바리 냉장고’ 포인트로 이동했고, 이 곳에서 에릭남은 ‘대물’ 우럭을 잡아올려 단번에 무게 1위에 등극했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쏨뱅이만 연이어 올라올 뿐 붉바리는 모습을 비추지 않았다.

 

마침내 ‘전설의 붉바리’는 최자의 낚싯대 끝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최자가 잡은 붉바리의 길이는 42cm. 최자는 “인생 물고기인데 방송에서 잡았다”며 환호했고, 이경규는 최자에게 “왜 온거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최자는 두번째 냉장고 포인트로 이동해서도 붉바리를 잡아올리며 붉바리 2연타에 성공했다. 이에 이경규는 “두 마리나 잡다니, 인정한다”고 엄지를 치켜올렸다.

 

이어 마이크로닷과 이경규도 생애 첫 붉바리 낚시에 성공했다. 특히 이경규는 마지막 캐스팅에서 또 한 번 붉바리를 낚아 올리며 ‘어복황제’의 위엄을 자랑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